사회

연합뉴스

'독감 유행 본격화'..초등 4∼6학년 39% 백신 미접종

입력 2019.12.09. 07:01

12월 들어 인플루엔자(독감) 환자가 급증하고 있지만, 백신 무료접종 대상 12세 이하 어린이의 26.5%는 아직 접종하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초등학교 4∼6학년 어린이는 10명 중 4명이 미접종 상태다.

9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통계가 시작된 지난 9월 이후 지난달까지 12세 이하 어린이 대상자의 접종률은 73.5%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2세 이하 어린이 전체 접종률 73.5%.."지금이라도 접종하는 게 좋아"
무료접종 대상 어르신 82.7%, 임신부 30.1% 접종 완료
어린이 인플루엔자 예방주사 2019년 10월 15일 서울 송파구 이승필가정의학과의원에서 어린이가 인플루엔자 예방주사를 맞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12월 들어 인플루엔자(독감) 환자가 급증하고 있지만, 백신 무료접종 대상 12세 이하 어린이의 26.5%는 아직 접종하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초등학교 4∼6학년 어린이는 10명 중 4명이 미접종 상태다.

9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통계가 시작된 지난 9월 이후 지난달까지 12세 이하 어린이 대상자의 접종률은 73.5%였다.

연령별 접종률은 생후 6∼35개월 86.1%, 36∼59개월 80.1%로 비교적 높은 편이었다. 하지만 60∼83개월은 76.3%, 7∼9세(초등학교 1∼3학년) 71.8%, 10∼12세(초등학교 4∼6학년) 61.0% 등으로 나이가 많아질수록 접종률이 떨어졌다.

어린이는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학원 등에서 집단생활을 하기 때문에 백신 접종으로 집단의 면역을 높이는 것이 중요한데 초등학교 고학년을 중심으로 어린이 상당수가 적절한 접종 시기를 놓쳤다.

보건당국은 인플루엔자 백신을 11월까지 접종하라고 권장하고 있다. 인플루엔자가 본격적으로 유행하는 시기는 12월이지만 백신은 접종 2주 후부터 예방 효과가 나타나기 때문이다.

효과는 3∼12개월(평균 6개월) 정도 유지되는데, 국내에서 인플루엔자는 이듬해 4월까지 기승을 부린다. 미접종 어린이는 지금이라도 맞는 게 좋다.

12세 이하 예방접종은 보건소에서 보유 백신이 소진될 때까지 무료로 할 수 있다.

[표] 인플루엔자 백신 무료접종 대상자의 접종률

어린이와 마찬가지로 무료접종 대상인 만 65세 이상 어르신과 임신부의 접종률은 각각 82.7%, 30.1%로 집계됐다.

정부는 독감에 걸리면 폐렴 등 합병증 발생 위험이 일반인보다 큰 임신부에게 올해부터 접종을 지원하고 있다. 당국은 "임산부가 겨울철 건강을 지키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라고 접종을 권고했지만, 태아에게 미칠 영향을 걱정하는 임산부들이 접종을 꺼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지난달 16일 전국에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발령했다. 올해 48주(11월 23∼30일) 인플루엔자 의사환자(의심환자) 분율은 외래환자 1천명당 12.7명으로 전주보다 크게 늘었다. 의사환자 분율은 45주 7.0명, 46주 8.2명, 47주 9.7명 수준이었다.

연령별 의사환자 분율은 0세 7.0명, 1∼6세 18.0명, 7∼12세 35.2명, 13∼18세 20.7명, 19∼49세 4.6명, 65세 이상 2.2명으로 학령기 아동의 발병 비율이 크게 높다.

withwit@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