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병준 "文정부, 이달 말이면 끝난다..與의원들 공범 되겠나?"

현화영 입력 2019.12.09. 23:11 수정 2019.12.09. 23:30

  김병준(65·사진)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현 문재인 정부를 "이달 말이면 끝난다"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그러면서 김 전 위원장은 "선의의 여당 의원들에게 묻는다. 이렇게 생명을 다 한 문재인 정부의 반역사적인 의지를 받들 이유가 있는 것인가. 그래서 연동형비례대표제와 공수처 법안 등 역사의 단두대에 오를 법안 처리의 공범이 돼야겠느냐"고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형 독재 향한 반역사적 행보" 연동형 비례대표제, 공수처 법안, 검찰 개혁 등 맹비난
 
김병준(65·사진)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현 문재인 정부를 “이달 말이면 끝난다”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김 전 위원장은 9일 페이스북에 ‘신형 독재를 향한 반 역사적 행보, 그 누구도 따라 갈 이유 없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이 글에서 그는 “총선 전 3개월인 내년 1월부터 청와대는 힘을 쓸 수 없고, 총선 후에는 새로 당선된 여당 의원들이 청와대보다 대선 주자를 향해 달려가게 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총선 후는 어떻게 될까”라고 물은 그는 “새로 당선된 여당의원들도 청와대보다는 대선주자들을 향해 달려가게 된다. 그리고 이 대선주자들은 청와대보다는 민심을 더 따르게 된다. 이래저래 한쪽 극단으로 흐르고 있는 문재인정부는 올해 말로 끝이 난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전 위원장은 “선의의 여당 의원들에게 묻는다. 이렇게 생명을 다 한 문재인 정부의 반역사적인 의지를 받들 이유가 있는 것인가. 그래서 연동형비례대표제와 공수처 법안 등 역사의 단두대에 오를 법안 처리의 공범이 돼야겠느냐”고 물었다.

김병준 페이스북 글 일부 갈무리.
 
이어 김 전 위원장은 “이 정부가 역사에 있어 어떤 평가를 받을지 잘 생각해 봐야 한다”며 ▲드루킹 사건과 울산 등 지방선거에서의 권력적 개입 ▲시민 개인의 삶 곳곳에서 일어난 자유권과 자율정신 억압 ▲권력의 영속화(영원히 지속되는 것)를 위한 잘못된 일들의 획책 등 3가지를 꼽았다. 

특히 김 전 위원장은 첫 번째 권력 개입에 대해 “통상적 선거법 위반행위가 아니었다. 민주주의 그 자체에 대한 파괴행위였다”며 “이것만으로도 이 정권은 그 존재가치를 잃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전 위원장은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공수처 법안 등은 바로 이런 맥락에서, 즉 신형 독재국가를 만드는 도구와 수단으로 해석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하나같이 반역사적이고 몰역사적인 일이다. 민주주의 가치와 역사를 부정하고, 개인의 자유권을 제약하는 것이 어떻게 역사의 흐름이 될 수 있겠나”라며 “모든 시도들은 반드시 역사의 단두대에서 단죄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4일 오후 대구 수성구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출판기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또 그는 “역사는 이 모든 것을 시도한 정부를 민주주의와 자유권 확대의 역사에 침을 뱉은 정부로 기록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 정부의 검찰개혁과 관련해서도 김 전 위원장은 “검찰의 과도한 권한을 줄이는 것부터 고민해야 한다”라며 “배임죄를 보더라도 다른 나라같으면 기업 자율에 맡길 일을 검찰이 개입한다. 그러다 보니 검찰의 힘이 강해지고 그 위에 정치·경제권력이 올라타며 이 모양이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런 불합리한 구조를 그대로 두고 검경수사권을 분리하고, 공수처를 설치한다고 해서 뭐가 달라질까? 검찰 혼자서 들고 있던 칼을 경찰과 검찰 모두 들거나, 공수처라는 또 다른 칼잡이가 하나 더 나타나는 것 밖에 더 되나?”라고 물은 뒤 “이유는 하나다. 사회주의 국가 든 뭐든 자신들이 원하는 나라를 만드느냐, 또 이를 위해 어떻게 절대 권력을 행사할 수 있게 되느냐에 더 큰 관심이 있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그는 “어차피 이달 말이면 끝이 날 정부”라며 “이들의 이러한 반역사적이고 몰역사적인 행보와 함께 하지 말라. 언젠가 세워질 수밖에 없는 역사의 심판대 위에 같이 서려고 하지 말라”고 재차 경고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