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OECD 韓 경기선행지수 29개월 만에 반등

김승룡 입력 2019.12.10. 18:31 수정 2019.12.11. 02:12

경제협력개발기수(OECD)의 한국 경기선행지수가 29개월만에 반등했다.

10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10월 한국의 경기선행지수(CLI)는 98.88로 한 달 전보다 0.03포인트 올랐다.

OECD 회원국과 신흥 6개국의 경기선행지수도 10월 99.29로 한 달 전보다 0.01포인트 올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0월 98.88.. 한달새 0.03P ↑

경제협력개발기수(OECD)의 한국 경기선행지수가 29개월만에 반등했다. 10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10월 한국의 경기선행지수(CLI)는 98.88로 한 달 전보다 0.03포인트 올랐다. CLI는 2017년 6월(101.72) 이후 올해 9월(98.85)까지 28개월 연속 하락했다가 지난 10월 소폭 오름으로 전환했다.

OECD 경기선행지수는 100 미만이면 경기 하강, 100 이상이면 경기회복을 의미한다. CLI 지수가 10월 소폭 상승한 것은 기업 심리가 더 나빠지지 않고 코스피 지수가 오른 영향이 컸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제조업 업황 전망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8월 71로 하락한 후 9월(72), 10월(73) 소폭 반등했다. 코스피 지수도 미·중 무역 분쟁이 격화한 8월에 1900선으로 주저앉았다가 9∼10월 2000선을 회복했다.

한국의 OECD CLI 지수는 제조업 업황 전망 BSI, 코스피 지수, 장·단기 금리 차, 교역조건, 제조업 재고순환 지표를 토대로 산출되기 때문에, 이들 지표가 오르면 선행지수도 오른다.

OECD 회원국과 신흥 6개국의 경기선행지수도 10월 99.29로 한 달 전보다 0.01포인트 올랐다.

다만 금융시장에서는 한국의 경기 흐름이 잠시 회복세를 나타낸 후 다시 악화하는 '더블 딥'에 빠질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온다. 민간 투자와 수출이 다시 살아나지 못하면 경기선행지수가 다시 하락하고, 경기가 하강할 수 있다는 것이다.

김승룡기자 srki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