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S

서울시, 건설현장 안전점검 빅데이터 분석.. 사고 예방 '체크리스트' 제정

김노향 기자 입력 2019.12.11. 08:21

서울시가 지난 5년간 건설공사 현장을 안전점검한 빅데이터 2만5779건을 분석해 체크리스트를 제정했다고 11일 밝혔다.

특히 철저한 안전관리를 수행하기 위해 도심 건설공사에 최적화된 근로자 안전과 보건 및 시공품질 관리 등을 실수 없이 하기 위한 체크리스트가 필요하다.

시는 다음달 서울시 건설현장 안전점검 시 체크리스트를 사용하도록 지도감독하고 체크리스트를 통해 안전점검이 활성화되도록 공사 관계자 안전교육 자료로 쓸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시가 지난 5년간 건설공사 현장을 안전점검한 빅데이터 2만5779건을 분석해 체크리스트를 제정했다고 11일 밝혔다. 관련 내용은 근로자의 안전, 보건, 시공, 품질관리 등으로 구성됐다.

건설현장은 통계적으로 다른 분야의 사업장에 비해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안전관리 이행 주체인 시공사, 발주자, 감리자가 재해예방을 위한 관리감독을 진행한다. 특히 철저한 안전관리를 수행하기 위해 도심 건설공사에 최적화된 근로자 안전과 보건 및 시공품질 관리 등을 실수 없이 하기 위한 체크리스트가 필요하다.

발주자는 현장점검 시 현장의 안전점검 상태를 확인하고 감리자는 건설현장의 안전순찰 및 안전관리 계획검토 등 안전관리 전반에 걸쳐 참고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 시공사는 안전점검 리스트 및 위험성 평가 시 위험요인의 도출, 안전순찰 시 점검리스트 등으로 쓸 수 있다.

시는 다음달 서울시 건설현장 안전점검 시 체크리스트를 사용하도록 지도감독하고 체크리스트를 통해 안전점검이 활성화되도록 공사 관계자 안전교육 자료로 쓸 예정이다. 한제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건설현장의 안전사고 책임은 시공사, 감리사의 책임이 크지만 발주자인 서울시도 책임이 작다고 할 수 없다"며 "안전한 서울시를 만들기 위해 건설현장 안전점검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머니투데이

김노향 기자 merry@mt.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