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진표, 국무총리직 고사 의견 전달..정세균 총리 유력

엄지영 입력 2019.12.11. 13:55 수정 2019.12.11. 14:01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청와대에 차기 국무총리직 고사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대신 총리 제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경제는 11일 여권의 한 관계자의 말을 빌려 "김 의원이 지난 주말 청와대 고위 인사를 만나 총리직을 수행하기 어려울 것 같다는 이야기를 한 것으로 안다"고 보도했다.

차기 총리는 전세균 전 의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진보진영 반대 의견 계속 나와 선택한 방법"
사진=연합뉴스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청와대에 차기 국무총리직 고사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대신 총리 제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경제는 11일 여권의 한 관계자의 말을 빌려 "김 의원이 지난 주말 청와대 고위 인사를 만나 총리직을 수행하기 어려울 것 같다는 이야기를 한 것으로 안다"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민주노총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등 진보진영에서 반대 의견이 계속 나오자 김 의원이 대통령께 짐이 되지 않는 방법을 선택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1973년 제13회 행정고시 합격을 시작으로 정통 관료로서 경험을 쌓았다. 참여정부 시절 경제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 교육 부총리 겸 교육인적자원부 장관을 역임했다. 현 정부 들어선 인수위원회 성격의 국정기획자문위원장을 맡아 소득주도성장 등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를 완성했다. 

차기 총리는 전세균 전 의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의장은 청와대로부터 최근 총리 제안을 받은 바 있다.

엄지영 인턴 기자 circle@kukinew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