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단독] 학원 차량서 절단된 아이 손가락..운전자는 학원행

CJB 이태현 입력 2019.12.11. 20:57 수정 2019.12.11. 21:57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승보호자도 없어..아이들 다 내려준 뒤 병원으로

<앵커>

학원 차량에 타고 있던 7살 어린이의 손가락이 절단되는 사고가 났습니다. 고장 난 접이식 의자에 손이 끼었는데 당시 차량에는 꼭 있어야 할 동승보호자가 없는 상태였고 운전자는 바로 응급실로 향하지도 않았습니다.

CJB 이태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12일, 7살 A 양은 학원 차량을 타고 집으로 향하던 중 손가락이 절단되는 사고를 당했습니다.

차량이 커브를 도는 과정에서 접이식 의자에 손가락이 끼인 겁니다.

당시 의자는 고장이 나 있던 상태였고 만 13세 미만 어린이 통학 차량에 반드시 타 있어야 할 동승보호자는 없었습니다.

[학부모 : 급정거하면서 회전하니깐 아이가 앉아있다 갑자기 튀어 나가면서 접이식 의자에 손가락이 절단되면서 뜯긴 거예요.]

하지만 사고를 당한 뒤 학원 차량이 향한 곳은 병원이 아닌 학원이었습니다.

같이 타 있던 원생들을 모두 내려준 뒤에야 병원으로 향했고, 그 과정에서 잘려 나간 아이의 손가락은 더럽혀졌습니다.

학원차 의자서 사고

늦어진 응급 처치에 잘린 부위의 오염 정도도 심해 3차례의 수술을 받았지만 아직도 접합 여부는 불확실합니다.

[학부모 : 잘린 손가락이 밟히고 의자 밑 쓰레기에 오염돼서 수술 4시간을 했는데 실패했어요.]

학원 측은 동승보호자의 미탑승이나 안전벨트 미착용 등 규정을 지키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는 인정했지만 늦어진 응급처치에 대해서는 다른 입장입니다.

[학원 관계자 : (사고 지점이) 체육관에서 멀지는 않았어요. 체육관으로 이동해서 다른 아이들을 사범한테 인계를 하고…아이들을 전부 끌고 다닐 수는 없으니까요.]

A 양의 학부모는 학원 측을 상대로 소송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박희성 CJB)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