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국제

서울신문

'바다의 로또' 용연향 해변서 주운 태국 남성..8억원 횡재

by. 권윤희 입력 2019.12.13. 10: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태국의 한 남성이 '바다의 로또' 용연향을 줍는 횡재를 만났다.

데일리메일은 11일(현지시간) 오전 태국 남부 송클라주의 한 남성이 17㎏에 달하는 용연향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올해 초 태국의 한 어부가 코사무이 해안에서 건진 6.35㎏ 용연향은 지난 10월 최고 5억 5240만 원의 가치가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2016년 오만의 한 어부가 발견한 80㎏짜리 용연향은 35억 원 대에 팔려나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사진=데일리메일 캡쳐

태국의 한 남성이 ‘바다의 로또’ 용연향을 줍는 횡재를 만났다. 데일리메일은 11일(현지시간) 오전 태국 남부 송클라주의 한 남성이 17㎏에 달하는 용연향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행운의 주인공인 수라쳇 짠쯔는 바다에서 쓰레기를 주우며 살아가고 있다. 그는 “해변에서 쓰레기를 뒤지고 있는데 저 멀리서 바위 쪽으로 떠밀려오는 덩어리 하나가 보였다”라고 설명했다.

덩어리가 용연향이라는 걸 직감한 그는 집에서 친구들과 라이터로 덩어리 일부를 녹여보았다. 짠쯔는 “덩어리가 녹으면서 기분 좋은 향기가 났다”라고 전했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쳐
사진=데일리메일 캡쳐

수컷 향유고래의 배설물인 용연향은 고급 향수의 재료로 사용된다. 배출 후 얼마 되지 않았을 때는 검은색을 띠는데, 질감은 부드럽지만 악취를 풍긴다. 그러나 오랜 시간 바다를 떠돌며 햇빛과 소금기에 노출되면 검은색은 점차 연해지고 질감은 딱딱해지며 좋은 향이 난다.

바다 위를 오래 떠다닌 용연향일수록 향이 좋으니 그 가치도 높을 수밖에 없다. 최고급 용연향은 500g당 2300만 원의 고가에 팔려나간다. ‘바다의 로또’, ‘바다의 황금’, ‘해신(海神)의 선물’이라고 불릴만한 수준이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쳐
자료사진

올해 초 태국의 한 어부가 코사무이 해안에서 건진 6.35㎏ 용연향은 지난 10월 최고 5억 5240만 원의 가치가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용연향의 필수 성분으로 알려진 암브레인 비율도 80%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해당 어부의 하루 일당은 평균 400밧(약 1만 5600원)이었다.

짠쯔가 주운 용연향의 공식적인 감정가는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그 가치는 8억 5000만 원에 달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2016년 오만의 한 어부가 발견한 80㎏짜리 용연향은 35억 원 대에 팔려나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