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붕대 나이키' 신고 달린 11세 필리핀 소녀 화제..격찬·도움 이어져

오애리 입력 2019.12.13. 10:49 수정 2019.12.13. 10:55

이른바 '붕대 나이키'를 신고 육상대회에서 우승한 11세 필리핀 소녀가 화제다.

현지언론 GMA 등의 보도에 따르면, 필리핀 발라산 소재 초등학교 재학생인 레아 발로스라는 이름의 소녀가 지난 9일 지역 육상경기대회에서 발에 붕대를 감고 출전해 금메달을 차지했다.

코치인 프레드릭 B 발렌수엘라는 발로스가 발에 감은 붕대에 미국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 표시가 그려져 있는 사진과 함께 "새로운 스파이크 신발 디자인. 메이드 인 필리핀. 나이키"란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돈이 없어 발에 붕대 감은 다음 나이키 그림 그려넣어
[서울=뉴시스] 필리핀의 11세 소녀 육상선수 레아 발로스(오른쪽 아래 사진)가 지난 9일 '붕대나이키'를 신고 지역 육상대회에서 금메달을 따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은 프레드릭 B 발렌수엘라란 사람이 페이스북에 포스팅한 붕대 나이키 사진. 2019.12.13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이른바 '붕대 나이키'를 신고 육상대회에서 우승한 11세 필리핀 소녀가 화제다. 어려운 경제상황에서도 달리기에 대한 꿈을 버리지 않은 소녀의 의지에 격찬과 도움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현지언론 GMA 등의 보도에 따르면, 필리핀 발라산 소재 초등학교 재학생인 레아 발로스라는 이름의 소녀가 지난 9일 지역 육상경기대회에서 발에 붕대를 감고 출전해 금메달을 차지했다. 돈이 없어서 운동화 대신 발에 붕대를 감고 뛴 것.

코치인 프레드릭 B 발렌수엘라는 발로스가 발에 감은 붕대에 미국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 표시가 그려져 있는 사진과 함께 "새로운 스파이크 신발 디자인. 메이드 인 필리핀. 나이키"란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발렌수엘라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따르면, 발로스는 400m와 800m, 그리고 1500m 경기에서 금메달을 땃다.

'붕대 나이키' 포스팅은 큰 관심을 끌었으며, 일부 네티즌은 나이키에 발로스에게 운동화를 기증해달라고 호소했다. 필리핀 스포츠 용품 타이탄 22를 태킹한 네티즌도 있었다.

발로스 사연에 감동한 타이탄 22 공동설립자이자 유명 농구선수 출신인 제프리 카리아소는 10일 트위터를 통해 발로스와 접촉할 수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고, 다음날인 11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선 "오늘 아침 레아와 그녀의 조언자(어드바이저)와 대화할 수있었다. 레와와 연락할 수있는 (전화)번호를 준 분들께 감사하다"고 밝혔다.

카리아소는 발로스에게 도움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aeri@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5.31. 14:07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