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靑 감찰서 유재수 비리 이미 확인"..조국 등 윗선 엄정 수사 예고

황덕현 기자 입력 2019.12.14. 06:48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업체들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돼 수사를 받아온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55)이 구속기소됐다.

검찰은 금품 등 수수 사실을 상당히 구체적으로 공소장에 적시하면서 유 전 부시장을 압박하는 한편 유 전 부시장의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대통령비서실 특별감찰반의 감찰 중단 의혹과 관련해서도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정라인 관련자 대부분 조사 완료..조국 곧 소환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업체들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돼 수사를 받아온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55)이 구속기소됐다. 검찰은 금품 등 수수 사실을 상당히 구체적으로 공소장에 적시하면서 유 전 부시장을 압박하는 한편 유 전 부시장의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대통령비서실 특별감찰반의 감찰 중단 의혹과 관련해서도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정섭)는 13일 유 전 부시장을 뇌물수수, 수뢰 후 부정처사, 부정청탁 및 금품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유 전 부시장의 재판은 서울동부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손주철)가 담당할 예정이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업계 관계자 4명에게 합계 4950만원 상당의 금품과 이익을 수수하고 부정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 전 부시장이 초호화 골프텔을 무상으로 사용하는 한편, 고가 골프채와 항공권 구매비용, 오피스텔 사용대금을 받고 동생의 취업, 아들 인턴쉽을 제공받은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다. 유 전 부시장은 이 대가로 표창장을 부정으로 수여하는 등 특혜를 준 것으로 파악됐다.

아울러 감찰 당시 함께 의혹이 제기됐던 유 전 부시장 해외체류비 자금출처도 파악하기 위해 "유 전 부시장 가족의 해외계좌도 형사사법공조를 요청해놨다"고 설명했다.

특히 검찰은 유 전 부시장을 기소한 뒤 낸 공보자료에서 "감찰중단 의혹과 관련해서도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할 것"이라며 유 전 부시장의 감찰 중단에 관여한 인물들에 대한 강도 높은 수사를 시사했다.

검찰은 이미 감찰 무마 의혹의 진상을 파악하기 위해 이인걸 전 특별감찰반장,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등을 불러 조사했다. 또 유 전 부시장의 '영전'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당시 금융위 부위원장)에 대한 조사도 벌였다.

이에 따라 당시 청와대 감찰라인에서 민정수석으로서 업무 총책임자였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소환조사만이 남은 셈이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을 기소하면서 "유 전 부시장의 중대 비리 혐의 중 상당 부분은 대통령비서실 특별감찰반 감찰과정에서 이미 확인됐거나 확인 가능했다"고 판단했다. 즉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감찰 중단 청탁이 있었거나 의도적인 의혹 덮기 등 석연치 않은 부분이 있었다는 것이다.

앞서 검찰은 유 전 부시장이 천경득 대통령총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과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김경수 경남지사 등 3인에게 수차례 구명을 요청했다는 정황을 포착하고 이 내용도 함께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들 3인도 최근 검찰에서 각각 조사를 받았다.

조 전 장관에 대한 검찰 조사도 조만간 이뤄질 전망이다. 앞서 검찰은 조 전 장관 측의 요청으로 출석일자를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 News1 오대일 기자

ace@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