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2세 아들이 배 때렸다고 장난감 버스 던진 아버지

입력 2019.12.15. 08:35

아내와 두 살 아들을 폭행한 50대 아버지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대구지법 포항지원 형사2단독 권준범 판사는 아동복지법 위반, 상해, 폭행 혐의로 기소된 A(54)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올해 8월 19일 오후 9시께 포항 자신의 집에서 누워있던 중 아들 B(2)군이 배를 때린다는 이유로 화를 내며 손바닥으로 머리를 때리고 말리는 아내 머리를 때린 혐의로 기소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심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대구지법 포항지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아내와 두 살 아들을 폭행한 50대 아버지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대구지법 포항지원 형사2단독 권준범 판사는 아동복지법 위반, 상해, 폭행 혐의로 기소된 A(54)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또 A씨에게 40시간의 아동학대 재범 예방강의를 수강하라고 명령했다.

A씨는 올해 8월 19일 오후 9시께 포항 자신의 집에서 누워있던 중 아들 B(2)군이 배를 때린다는 이유로 화를 내며 손바닥으로 머리를 때리고 말리는 아내 머리를 때린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다른 방으로 피하는 아내와 아들을 따라 들어가 두 사람의 머리를 수차례 때린 뒤 플라스틱 장난감 버스를 던져 아들 머리에 맞혔다.

권 판사는 "범행 경위와 피해 정도 등에 비춰보면 죄질이 가볍지 않고 피해 회복이나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지만 잘못을 인정하는 점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sds123@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