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당, 현역 불출마 최대40곳 전략공천 검토

김인엽 기자 입력 2019.12.15. 10:47 수정 2019.12.15. 17:58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15 총선을 앞두고 현역 국회의원이 불출마하는 지역에 신인 등 참신한 인재를 전략공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민주당 의원(129명) 중 불출마 입장을 밝힌 지역구 의원은 이해찬(7선·세종), 원혜영(5선·경기 부천시 오정구), 진영(4선·서울 용산구), 백재현(3선·경기 광명시갑), 표창원(초선·경기 용인시정) 의원 등 5명이다.

민주당 소속이었던 문희상(6선·경기 의정부시갑) 국회의장 지역도 현역 불출마 지역에 해당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입각 박영선·김현미 등 지역도 대상
의원 평가 끝나면 추가 불출마 전망
이해찬(오른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경제]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15 총선을 앞두고 현역 국회의원이 불출마하는 지역에 신인 등 참신한 인재를 전략공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전략공천을 통해 혁신과 쇄신의 이미지를 알리기 위한 전략이다.

15일 민주당에 따르면 전략공천은 경선 등 상향식으로 후보자를 정하는 대신 중앙당 공천기구가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하는 후보를 선정하는 제도다. 민주당 당헌·당규에는 전체 20%(253석 기준 50곳)를 전략공천할 수 있게 돼 있다.

현재 민주당 의원(129명) 중 불출마 입장을 밝힌 지역구 의원은 이해찬(7선·세종), 원혜영(5선·경기 부천시 오정구), 진영(4선·서울 용산구), 백재현(3선·경기 광명시갑), 표창원(초선·경기 용인시정) 의원 등 5명이다.

여기에 현직 장관인 박영선(4선·서울 구로구을), 김현미(3선·경기 고양시정), 유은혜(재선·경기 고양시병) 의원도 본인 의사와 무관하게 총선 불출마 가능성이 점쳐진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인 유은혜 의원은 출마 의사가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후임 인선 문제 등으로 공직자 사퇴시한(내년 1월16일) 전에 당으로 복귀하는 게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추미애(5선·서울 광진구을) 법무부 장관 후보자도 불출마 대상이다. 여기에 차기 국무총리에 중진 의원들이 거론되는 만큼 해당 의원의 지역구도 공석이 될 가능성이 크다.

민주당 소속이었던 문희상(6선·경기 의정부시갑) 국회의장 지역도 현역 불출마 지역에 해당한다. 강창일(4선·제주시갑) 의원도 불출마를 고심하고 있다.

민주당은 현재 진행 중인 현역 의원에 대한 최종 평가가 완료되면 추가로 자발적 불출마자가 더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김인엽기자 inside@sedaily.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