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인영 "16일 본회의 선거법 등 패트법안 상정..4+1 합의 관건"

김평화 기자 입력 2019.12.15. 11:42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협상과 관련, "내일(16일) 본회의에 선거법은 물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신설법과 검경수사권 조정안까지 '4+1' 협의체 최종 합의안·단일안을 작성해 상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4+1' 최종 합의문 작성이 대문앞까지 도달해 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한국당 회기결정건 필리버스터 인정 안돼..협상은 포기안해"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2019.12.1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협상과 관련, "내일(16일) 본회의에 선거법은 물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신설법과 검경수사권 조정안까지 '4+1' 협의체 최종 합의안·단일안을 작성해 상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4+1' 최종 합의문 작성이 대문앞까지 도달해 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생개혁을 위해 손잡은 '4+1' 협의체는 어제오늘을 거치면서 다시 합의점을 만들기 위해 근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4+1' 합의를 다시 추진하고 본회의 성립의 기본동력을 마련할 것"이라며 "지금 합의안이 만들어지지 않은 건 유감"이라고 밝혔다.

그는 "자유한국당의 반발보다 '4+1' 공조 균열이 지난 13일 본회의가 불발된 주요 원인"이라며 "특히 끝까지 합의시도를 하지 않고 공조세력 내에서 일방적 본회의 성립동력을 저하시키고 균열 처리한 점은 전술적으로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존 합의 내용들에 대해 재고할 수 있는 열린 토론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국당의 회기 결정의건 필리버스터 전략은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한국당과의 협상은 포기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과의 협상은 절대로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문희상 국회의장의 사흘 밤샘토론 제안은 지금까지 지켜지지 않았지만 여전히 유효하다"고 말했다.

그는 "필리버스터 진행 중이라도 협상은 추진할 것"이라면서도 "(합의내용을) 파기하거나 새로운 조건을 추가하면서 사실상 합의를 무력화하는 한국당의 행위가 반복되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의 회기결정의건 필리버스터 '꼼수'는 실패했다"며 "이미 오래 전 회기결정건은 필리버스터 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확인하고 만반의 준비를 했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1.25. 06:22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