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美 비건, 오늘(15일) 방한.."비핵화 방침에 변화 없어"

이민주 입력 2019.12.15. 11:53

연이은 북한의 도발로 북미간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가 오늘(15일) 한국을 방문한다.

외교가에 따르면 비건 대표는 오늘(1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해 한국에서 2박 3일 일정을 소화한다.

미 국무부 측은 "비건 대표가 한국과 일본 카운터파트너를 만나 북한 문제에 대해 긴밀하게 조율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건 대표는 이날 공항에서 "(북한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미국의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오늘(15일) 한국을 찾았다. 비건 대표는 내일(16일)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북한 비핵화 관련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더팩트 DB

연말 시한 앞둔 시점 방한…16일 문재인 대통령과 머리 맞댄다

[더팩트|이민주 기자] 연이은 북한의 도발로 북미간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가 오늘(15일) 한국을 방문한다.

외교가에 따르면 비건 대표는 오늘(1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해 한국에서 2박 3일 일정을 소화한다. 방한에는 알렉스 웡 국무부 대북특별 부대표와 앨리슨 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자관이 동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방한 목적은 한일 대표를 만나 북한 관련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서다. 미 국무부 측은 "비건 대표가 한국과 일본 카운터파트너를 만나 북한 문제에 대해 긴밀하게 조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비건 대표는 내일(16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다. 이후에는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갖을 예정이다.

협의를 통해 한반도 정세에 대해 논의하고 비핵화와 평화 정차의 실질적 진전 방안을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북한이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시험을 진행하는 등의 행보를 보인 만큼 이와 관련한 동향을 평가하고 북한과의 대화를 성사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북미간 비핵화 협상 시한인 연말을 앞두고 북한이 미사일 관련 시험을 지속하는 가운데 이뤄진 방한인만큼 미국 측에서 어떤 메세지를 내놓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비건 대표는 이날 공항에서 "(북한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미국의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외교가는 비건 대표가 판문점을 통해 북측과 접촉을 모색했으나 접촉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비건 대표는 한국에서의 일정을 마무리한 뒤인 오는 17일 오후 도쿄로 이동해 다키자키 시게키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북한은 지난 7일과 13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 엔진 시험으로 추정되는 '중대한 시험'을 단행한 바 있다.

minju@tf.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