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광주~원주고속도로 달리던 버스서 화재..39명 전원 자력 대피

유재규 기자 입력 2019.12.15. 13:55

15일 오전 10시12분께 경기 여주시 북내면 상교리 광주~원주고속도로(원주방향) 대신터널 출구를 지나던 45인승 버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지휘차 등 소방장비 13대와 소방인력 30명을 투입해 35분여 만인 오전 10시48분께 불을 진압했다.

불이 난 긴급 상황에서도 버스 운전자를 포함한 대학생 등 39명 모두 자력으로 대피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버스 후면 엔진부에서 최초 발화된 것을 확인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명피해 없어..버스 후면 엔진에서 최초 발화 추정
화재 진압 현장.(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뉴스1

(경기 광주=뉴스1) 유재규 기자 = 15일 오전 10시12분께 경기 여주시 북내면 상교리 광주~원주고속도로(원주방향) 대신터널 출구를 지나던 45인승 버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지휘차 등 소방장비 13대와 소방인력 30명을 투입해 35분여 만인 오전 10시48분께 불을 진압했다.

불이 난 버스에는 계절학기 수업 일환으로 강원도 정선으로 가던 서울소재 한 대학 학생들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불이 난 긴급 상황에서도 버스 운전자를 포함한 대학생 등 39명 모두 자력으로 대피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버스 후면 엔진부에서 최초 발화된 것을 확인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화재 진압 현장.(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뉴스1

koo@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