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휘문의숙 사학비리 제보 주광식 전 휘문중 교장 포상금 4천만원

입력 2019. 12. 16. 06:01

기사 도구 모음

자율형사립고(자사고)인 휘문고등학교를 운영하는 휘문의숙 이사장 등이 학교시설을 교회에 빌려주고 받은 시설사용료를 횡령한 사실을 공익제보한 주광식 전 휘문중학교 교장이 포상금 4천만원을 받는다.

교육청은 "주 전 교장이 제보한 횡령 규모가 50억원대로 학교 피해가 막대했다"면서 "이를 알린 공적을 높이 평가해 역대 최고인 4천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교육청 역대 최고 공익제보 포상금.."이사장 횡령규모 커 학교피해 막심"
주 전 교장 비롯해 5명에 포상금 총 7천300만원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자율형사립고(자사고)인 휘문고등학교를 운영하는 휘문의숙 이사장 등이 학교시설을 교회에 빌려주고 받은 시설사용료를 횡령한 사실을 공익제보한 주광식 전 휘문중학교 교장이 포상금 4천만원을 받는다.

서울시교육청 공익제보위원회는 주 전 교장을 비롯한 공익제보자 5명에게 총 7천30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들이 제보한 내용은 재작년과 작년 교육청 감사에서 사실로 확인됐다.

주 전 교장은 민모 전 휘문의숙 이사장 등이 학교시설을 교회에 빌려주고 받은 '발전기금'을 일부만 학교 회계에 편입하고 나머지는 별도의 계좌로 관리한 사실을 교육청에 알렸다.

이후 교육청이 감사를 벌여 이런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결국 민 전 이사장은 2008년부터 2017년까지 학교시설을 교회에 임대하고 발전기금 52억여원을 받은 뒤 개인적으로 사용한 혐의로 기소돼 지난 6월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교육청은 "주 전 교장이 제보한 횡령 규모가 50억원대로 학교 피해가 막대했다"면서 "이를 알린 공적을 높이 평가해 역대 최고인 4천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른 공익제보자들은 채용 비리나 교장이 원어민 강사에게 개인 강습을 받는 등 전횡을 벌인 일을 고발해 각각 500만∼1천200만원의 포상금을 받는다.

공익제보위는 공익제보 후 해임된 교사 1명에게 해임돼 지급받지 못한 급여 185만3천350원을 '구조금'으로 지급하기로 했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