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경향신문

'BTS·소속사 갈등 보도' 손석희 "너무 앞선 보도" 해명

김경학 기자 입력 2019.12.16. 21:11 수정 2019.12.16. 23:2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사진)이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정산 문제로 법적 분쟁을 할 수 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해 후속보도 형태로 해명했다.

16일 JTBC <뉴스룸>은 ‘BTS 법적 분쟁 가능성 거의 없어’라는 제목으로 지난 9일 보도와 반대되는 내용의 기사를 내보냈다. 이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손 사장은 보도에 이어 “이 사안 취재 과정에서 소속사 사전 허락을 받지 않고 일부 (소속사) 시설을 촬영한 데 대해 유감의 뜻을 밝힌다”며 “아직 소송도 안 하는 상황에서 너무 앞선 보도였다는 비판도 진중하고 겸허하게 받아들인다”고 했다.

앞서 JTBC는 지난 9일 <뉴스룸>에서 ‘BTS, 수익 배분 갈등 소속사 상대 법적 대응 검토 나서’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냈다. 기사 내용은 BTS 측이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수익 정산 문제와 관련해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법률 검토에 나섰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즉각 반박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방탄소년단 및 부모님들은 당사를 상대로 소송을 포함한 어떠한 법적 조치도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반박 자료를 냈다.

BTS 팬 ‘아미(ARMY)’는 해당 기사와 관련해 JTBC에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그러나 JTBC는 특별한 반응을 내지 않았다. 이에 팬들은 JTBC 뉴스 보이콧,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방송통신위원회 신고 등의 조처와 함께 JTBC 광고주들을 상대로 불매운동을 전개하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김경학 기자 gomgom@kyunghyang.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