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진중권 교수, 동양대에 사직서 제출

조문희 기자 입력 2019. 12. 19. 21:13 수정 2019. 12. 19. 21:1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지난해 4월 19일 경향신문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석우 기자 foto0307@kyunghyang.com

진중권 동양대 교수(56)가 학교에 사직의 뜻을 밝혔다.

진 교수는 1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오늘 마지막 수업 마치고 미리 써놓았던 사직서 냈습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게시했다.

게시물에 함께 올린 사진에 따르면 진 교수는 지난 9월10일 사직서를 작성해둔 것으로 보인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임명을 둘러싼 적격 논란이 한창이던 시점이다.

진 교수는 조 전 장관이 자녀의 입시 비리 등 의혹을 받을 당시 조 전 장관을 비판했다. 자신의 소속 정당인 정의당에도 조 전 장관 임명을 강하게 비판하지 않았다며 탈당 의사를 밝혔다.

진 교수는 지난 2012년 동양대학교 교양학부 교수로 부임해 학생들을 가르쳐 왔다.

조문희 기자 moony@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