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BS

[단독] 송병기 수첩에 '경선 배제 대책'..검찰 "도돌이표 질문"으로 불출마 대가 압박?

방준원 입력 2019.12.20. 19:08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지난해 지방선거 불출마를 조건으로 청와대 고위 인사들이 임동호 전 민주당 최고위원에게 자리를 제안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어제 검찰이 임 전 최고위원을 불러 조사했는데요.

검찰이 확보한 송병기 울산 부시장의 수첩에 '경선 배제 대책'이란 문구가 적혀 있었다고, 임 전 최고위원 측이 밝혔습니다.

이 문구가 적힌 시점은 송철호 울산시장의 선거 준비 모임이 막 출범하던 때인데, 검찰은 처음부터 송철호 시장 측이 경선 배제를 염두에 두고 선거전략을 짠 것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방준원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제(19일) 검찰에서 7시간 넘게 조사를 받은 임동호 전 민주당 최고위원.

검찰은 조사 과정에서 임 전 최고위원에게 송병기 울산 부시장의 업무수첩 가운데 2017년 10월 '경선 배제 대책'이란 문구가 적혀있는 부분을 보여줬다고, 임 전 최고위원 측이 전했습니다.

송철호 울산시장의 선거 준비 모임이 막 출범하던 시점입니다.

송 시장 측이 처음부터 '경선 배제', 즉 단수 공천을 목표로 선거 전략을 짠 것으로 검찰이 의심하는 근거입니다.

송 부시장의 수첩에는 임 전 최고위원의 동향과 발언도 '누구 누구로부터 들었다'는 출처와 함께 곳곳에 적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2017년 7월, 임 전 최고위원이 임종석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 등과 술자리를 하면서 거취 얘기를 한 것과 관련된 정보도 수첩에 있었다고 임 전 최고위원 측은 전했습니다.

송 시장 측이 임 전 최고위원이 자리를 원하는 것을 미리 알고, 청와대 등과 협의했을 가능성이 제기되는 대목입니다.

검찰은 이런 정황을 임 전 최고위원에게 제시하며 지방선거 불출마를 대가로 청와대 등으로부터 자리를 제안받은 사실이 있는지를 여러 차례 물었습니다.

흡사 '도돌이표'처럼 질문이 반복됐다고, 임 전 최고위원 측은 전했습니다.

하지만, 임 전 최고위원은 "불출마나 경선 포기 조건은 없었다"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검찰이 임 전 최고위원 등에 대한 경선 배제를 위해 청와대와 송 시장 측이 긴밀히 협조했다고 보고 있는 만큼, 임종석 전 비서실장과 한병도 전 정무수석 등 당시 청와대 인사들에 대한 조사도 뒤따를 전망입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방준원 기자 (pcbang@kbs.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