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머니투데이

韓호감도 뚝 떨어진 日국민..역대 최저치

강기준 기자 입력 2019. 12. 21. 07:30

기사 도구 모음

한일 갈등이 지속하는 가운데 "한국에 친밀감을 느낀다"고 답한 일본인이 26.7%로 역대 최저치를 나타냈다.

20일 NHK에 따르면 일본 내각부가 지난 10월 실시한 '외교에 관한 대중인식 여론조사'에서 "한국에 대해 친밀감을 느낀다"는 응답은 26.7%로 조사를 시작한 1978년 이후 가장 낮았다.

반면 한국에 "친밀감을 느끼지 않는다"는 응답은 71.5%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FPBBNews=뉴스1

한일 갈등이 지속하는 가운데 "한국에 친밀감을 느낀다"고 답한 일본인이 26.7%로 역대 최저치를 나타냈다.

20일 NHK에 따르면 일본 내각부가 지난 10월 실시한 '외교에 관한 대중인식 여론조사'에서 "한국에 대해 친밀감을 느낀다"는 응답은 26.7%로 조사를 시작한 1978년 이후 가장 낮았다. 이번 결과는 지난해 조사보다도 12.7%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반면 한국에 "친밀감을 느끼지 않는다"는 응답은 71.5%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NHK는 미국과 중국에 친밀감을 느낀다고 답한 일본인은 78.7%, 22.7%를 기록했고, 러시아도 20.8%로 세 국가 모두 친밀감을 느낀다는 응답비율이 이전보다 높아졌다고 전했다.

일본 외무성 대변인은 "한국에 대한 친근감이 떨어지는 것은 양국 관계의 어려운 상황을 국민들도 느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은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시책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강기준 기자 standard@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