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한중 정상회담.."북미 대화 동력 이어가야"

홍성희 입력 2019.12.23. 21:07 수정 2019.12.23. 22:05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북한이 정한 연말 시한을 앞두고 긴장감이 치솟고 있죠.

오늘(23일) 중국 베이징에서 한중 정상회담이 열렸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긴장 상황이 한중 두 나라는 물론 북한에도 이롭지 않다면서 중국의 역할을 당부했습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북미가 계속 대화할 수 있게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늘(23일) 회담에선 특히 중국과 러시아가 유엔에 제출한 대북 제재 완화 결의안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진 걸로 전해졌는데요,

크리스마스를 이틀 앞두고 열린 한중 정상회담 소식, 홍성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중 정상이 6개월 만에 다시 손을 맞잡았습니다.

오늘(23일) 회담의 핵심 의제, 역시 한반도 평화 문제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미 대화 중단은 이롭지 않다, 모처럼 얻은 기회가 결실로 이어지도록 협력해 나가길 희망한다며 중국의 역할을 당부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는 최근 상황은 한·중 양국은 물론 북한에게도 결코 이롭지 않습니다."]

시 주석은 한·중 양국이 손을 잡으면 많은 일을 해낼 수 있다, 북미가 대화 동력을 이어나가는데 힘을 모아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시진핑/중국 국가주석 :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촉진하고 다자주의와 자유무역 체제 등 여러 방면에서 넓은 공감대가 있습니다."]

시 주석은 특히 한반도 긴장 상황을 걱정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한반도 평화에 일관된 지지를 보낸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회담에선 특히 중국과 러시아가 유엔에 제출한 대북 제재 완화 결의안에 대해서도 논의됐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 결의안에 대해 청와대도 주목하고 있다, 한반도의 안보 상황이 굉장히 엄중한 시점에서 다양한 국제적 노력들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늘(23일) 회담은 예정 시간을 20여 분 넘겨 1시간 가까이 진행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내년 가까운 시일 안에 서울에서 다시 만나길 기대한다고 했고 시 주석은 방한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홍성희 기자 (bombom@kbs.co.kr )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