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일보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1인 미디어 제작 교육 성과보고회 개최

정창교 기자 입력 2019. 12. 23. 22:34

기사 도구 모음

2019 취약계층 1인 미디어 제작 교육을 통해 만들어진 교육생들의 콘텐츠가 장애인식개선 콘텐츠로 납품돼 교육생이 1인 크리에이터 유관기관 종사자로 취업해 관련 콘텐츠 제작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관장 류영수, 이하 복지관)은 23일 복지관 강당에서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문용식, 이하 진흥원)에서 주관하는 2019 취약계층 1인 미디어 제작 교육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9 취약계층 1인 미디어 제작 교육을 통해 만들어진 교육생들의 콘텐츠가 장애인식개선 콘텐츠로 납품돼 교육생이 1인 크리에이터 유관기관 종사자로 취업해 관련 콘텐츠 제작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관장 류영수, 이하 복지관)은 23일 복지관 강당에서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문용식, 이하 진흥원)에서 주관하는 2019 취약계층 1인 미디어 제작 교육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

2019 취약계층 1인 미디어 제작 교육은 취약계층(장애인 및 다문화가정)의 뉴미디어 접근성 개선 및 취·창업 활동을 유도하고자 진행됐다. 성과보고회에서는 교육생들이 제작한 영상미디어 콘텐츠의 가능성을 진단하며, 교육과정 수료증 수여 등을 통해 교육생들의 노력과 성과를 공유했다.

이 자리에는 수레바퀴재활문화진흥회 경기지부 황영택 회장과 중앙대학교 문화예술경영연구소 양수진 부소장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류영수 관장은 “2019 취약계층 1인 미디어 제작 교육 성과보고회를 주관한 한국정보화진흥원과 대행하는 ㈜퍼블릭비트 덕분에 뇌성마비인의 유튜버 양성을 위한 프로그램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진흥원 남창성 주임은 “취약계층의 IT관심에 부응하기 위해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된만큼 취약계층에게 IT관련 지원을 계속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