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줄기세포' 이용한 회전근개파열 치료 안전성 입증

이순용 입력 2019.12.27. 09:40

서울대병원 운영 서울시 보라매병원 정형외과 조현철 교수가 줄기세포를 이용한 회전근개파열 치료 후 2년 간 추적관찰을 통해 치료의 유효성 및 안전성을 입증한 연구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보라매병원 정형외과 조현철 교수 연구팀은 2015년 7월부터 2016년 11월까지 회전근개파열로 인해 줄기세포 주사치료를 받은 환자 19명에 대해 총 2년간 추적관찰을 실시해 시술 후의 장기적인 치료효과를 조사하였으며, 치료의 안전성 및 유효성 평가를 위해 환자를 주사 처방 용량에 따라 저, 중, 고용량 세 그룹으로 나눈 후 임상지표를 비교 분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줄기세포 치료 후, 2년 뒤 환자 90%에서 어깨 통증 감소 확인
고용량의 주사치료에도 큰 부작용 없어..치료 효과 및 안전성 입증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서울대병원 운영 서울시 보라매병원 정형외과 조현철 교수가 줄기세포를 이용한 회전근개파열 치료 후 2년 간 추적관찰을 통해 치료의 유효성 및 안전성을 입증한 연구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회전근개란 어깨 관절을 움직일 때 관절의 안정성과 방향을 결정하는 유지해주는 힘줄을 말한다. 회전근개 파열은 이러한 힘줄이 손상되어 어깨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을 말하며, 어깨통증의 가장 흔한 원인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가벼운 정도의 파열은 보존적 치료를 통해 호전이 가능하지만, 통증과 기능장애가 심한 경우에는 수술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보라매병원 정형외과 조현철 교수 연구팀은 2015년 7월부터 2016년 11월까지 회전근개파열로 인해 줄기세포 주사치료를 받은 환자 19명에 대해 총 2년간 추적관찰을 실시해 시술 후의 장기적인 치료효과를 조사하였으며, 치료의 안전성 및 유효성 평가를 위해 환자를 주사 처방 용량에 따라 저, 중, 고용량 세 그룹으로 나눈 후 임상지표를 비교 분석했다.

환자는 저용량 3명, 중간 3명, 고용량 13명으로 분류되었으며, 이들 중 14명이 여성, 5명이 남성이었다. 이들은 모두 회전근개파열로 최소 7개월 이상의 어깨통증을 호소했으며, 기존의 비수술적 치료에도 큰 효과를 보지 못한 환자들이었다. VAS 통증 척도 검사 결과, 줄기세포 주사치료 1년 후 통증 감소가 확인된 환자 비율은 저, 중, 고용량 그룹에서 각각 84.4%, 92.2%, 82.2%, 2년 뒤에는 89.6%, 94.4%, 92.2%로 약 90%의 환자가 치료 후 2년 내 분명한 통증 감소 효과를 경험한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중간 및 고용량 그룹의 경우, 치료 후 2년의 관찰 기간 동안 약 130% 가량 어깨 기능이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모든 용량 그룹에서 2년 후 93% 이상의 시술 만족도를 보여 추적 기간 동안 치료와 관련된 유의한 부작용은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됐다. 또한 MRI 촬영을 통해 고용량의 주사치료 후 회전근개 힘줄 결손 정도를 평가한 결과에서도 1년에 96.8%, 2년 후 100%에 가까운 결손 감소 효과가 확인되어 고용량의 주사치료에 대한 유효성 또한 입증됐다.

조현철 교수는 “이번 추적 연구를 통해 줄기세포를 이용한 회전근개파열 치료가 2년간의 치료에도 효과가 유지될 수 있는 우수한 치료 방법임을 입증했다”며 “수술이 아닌 비수술적인 줄기세포 주사만으로도 회전근개파열을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음을 증명하였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순용 (sylee@edaily.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