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진중권 "공수처, 전 세계에서 우리나라만" 작심 발언

구단비 인턴기자 입력 2019.12.31. 08:34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 30일 국회 본희의를 통과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를 위한 법 제정안과 문재인 정권에 대해 날선 비판을 했다.

진 전 교수는 "예를 들어 우병우 민정수석이 직권남용 혐의로 기소돼 구속당했다면 구속은 면했지만 조국 민정수석 역시 같은 혐의로 기소됐고, 박근혜 정권이 국정원을 통해 선거에 개입했다면 문재인 정권은 청와대를 통해 선거에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고, 태극기 부대가 헌법재판소로 몰려갔다면 조국기 부대는 검찰청사로 몰려갔고어째 이 리스트가 점점 길어질 것 같은 예감은 나만의 것인가요?"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진중권 동양대학교 교양학부교수/사진=최광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 30일 국회 본희의를 통과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를 위한 법 제정안과 문재인 정권에 대해 날선 비판을 했다.

진 전 교수는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분위기가 하도 무서워서 그동안 감히 질문도 못 꺼냈는데, 이제 통과됐으니 묻는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정말 궁금해서 그러는데 공수처, 전 세계에서 우리나라에만 있는 제도라던데 왜 그것만이 검찰개혁의 방법이라고들 했던 거냐"며 "꼭 그래야만 하는 한국인만의 DNA 특성 같은 게 있는 거냐"고 물었다.

이어 문재인 정권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 집권 3년 차에 접어들면서 점차 데자뷔 현상이 강해진다"며 "이거 어디서 많이 본 것 같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현 정권과 박근혜 정권을 직접 비교하기도 했다. 진 전 교수는 "예를 들어 우병우 민정수석이 직권남용 혐의로 기소돼 구속당했다면 구속은 면했지만 조국 민정수석 역시 같은 혐의로 기소됐고, 박근혜 정권이 국정원을 통해 선거에 개입했다면 문재인 정권은 청와대를 통해 선거에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고, 태극기 부대가 헌법재판소로 몰려갔다면 조국기 부대는 검찰청사로 몰려갔고…어째 이 리스트가 점점 길어질 것 같은 예감은 나만의 것인가요?"라고 설명했다.

앞서 진 전 교수는 연일 문재인 정부를 향해 쓴소리를 쏟아내며 화제가 됐다. 27일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지지한다"면서도 문 정권 주변의 친문 세력을 '간신'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구단비 인턴기자 kdb@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