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아베, 문 대통령과 회담서 "후쿠시마 적당히 괴롭혀라"

김예진 입력 2019. 12. 31. 12:23

기사 도구 모음

지난 24일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후쿠시마(福島)를 적당히 괴롭히라는 발언을 했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 "근본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한일 관계는 그대로다"며 문 대통령에게 압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요미우리 보도
"강제징용 근본문제 해결 안되면 한일 관계 그대로"
[청두(중국)=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24일 중국 청두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린 정상회담에 참석해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19.12.24.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지난 24일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후쿠시마(福島)를 적당히 괴롭히라는 발언을 했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31일 요미우리 신문은 "회고 2019, 최장 정권 난국 잇따라"라는 기사를 통해 아베 정권의 2019년을 분석했다.

신문에 따르면 지난 24일 중국 청두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은 긴장에 휩싸여 있었다.

아베 총리는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 "근본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한일 관계는 그대로다"며 문 대통령에게 압박했다.

특히 아베 총리는 한국이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 오염수 문제를 국제 무대에서 계속 언급하는 데 대해 "후쿠시마를 괴롭히는 것을 적당히 해달라"고 "통렬(痛烈·호된)한 말을 퍼부었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신문은 기존의 한일 관계에서 현안이 발생할 때 마다 일본 측이 양보해왔다며ㅡ 러나 이번에는 일본 정부 내에서 '이 이상 한국의 응석을 용인할 수 없다'는 의견이 강하다고 전했다.

요미우리는 이 의견의 선두에 선 인물이 아베 총리라면서, 그의 주변에서는 "강제징용 문제는 1mm도 양보할 수 없다"는 말이 나온다고 전했다. 신문은 아베 정권은 한국에 대해 안이하게 타협하지 않겠다는 자세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