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머니투데이

전기 절반을 '바람'에서 만든 나라가 있다

김주동 기자 입력 2020.01.07. 05:59

덴마크가 지난해 자국 소비 전력의 절반가량을 풍력발전으로 만들어냈다.

로이터통신이 최근 덴마크 전력회사 에너지넷(Energinet)을 인용해 보도한 데 따르면, 2019년 덴마크는 풍력발전으로 한 해 소비한 전기의 47%를 공급했다.

미국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덴마크 정부는 1000만 가구가 쓸 수 있는 10기가와트의 전기를 만들 풍력발전 인공섬 건설도 추진하기로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덴마크, 지난해 풍력으로 전체 소비 전기의 47% 생산
덴마크 호른스 레브(Horns Rev) 3차 단지. /사진=스웨덴 공기업 바튼팔(Vattenfall) 홈페이지

덴마크가 지난해 자국 소비 전력의 절반가량을 풍력발전으로 만들어냈다.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비중일 뿐 아니라, 덴마크 역대 연 기록으로도 최고치이다.

로이터통신이 최근 덴마크 전력회사 에너지넷(Energinet)을 인용해 보도한 데 따르면, 2019년 덴마크는 풍력발전으로 한 해 소비한 전기의 47%를 공급했다. 태양광을 합치면 재생에너지 비중은 처음으로 50%를 기록했다.

1985년 탈원전을 시작한 덴마크는 풍력 발전을 꾸준히 늘려왔다. 지난 2009년 전체의 19.4% 전기를 풍력으로 만들었고, 2017년 43%, 2018년 41%로 비중을 키웠다. 유럽 국가들이 전반적으로 환경에 대한 관심이 크지만, 풍력 비중 2위인 아일랜드가 28%(2018년 기준, 윈드유럽 통계)일 정도로 덴마크의 풍력발전 수준은 압도적이다.

3면이 바다인 덴마크는 최근 해상 풍력발전에 힘을 쏟는데, 지난해 풍력발전량이 는 것도 해상 풍력발전 단지인 3차 호른스 레브(Horns Rev)가 8월 가동을 시작했기 때문이다. 해상은 상대적으로 바람이 많고 소음 피해 등의 문제는 적다.

미국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덴마크 정부는 1000만 가구가 쓸 수 있는 10기가와트의 전기를 만들 풍력발전 인공섬 건설도 추진하기로 했다. 이는 현재 덴마크 풍력발전량의 5배 수준이다.

한편 덴마크 의회는 지난해 말 2030년까지 온실가스를 1990년보다 70% 줄이기로 한 기후법을 통과시켰다. 덴마크는 2050년까지 탄소중립(이산화탄소를 배출한 양만큼 흡수하는 것)을 이루는 것을 목표로 삼는다.

빨간색 표시된 부분이 덴마크 영토. /사진=구글지도
김주동 기자 news93@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