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언론 "문대통령, 신년사 통해 한일관계 개선에 의욕"

박세진 입력 2020.01.07. 11:10 수정 2020.01.07. 11:14

일본 언론은 7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 발표를 주요 뉴스로 다루면서 문 대통령이 한일 관계 개선에 의욕을 보였다고 전했다.

교도통신은 문 대통령이 이날 신년사를 발표한 직후 긴급뉴스로 "일본은 가장 가까운 이웃이다. 양국 간 협력 관계를 한층 미래지향적으로 진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면서 양국 관계 개선에 의욕을 나타냈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언론은 7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 발표를 주요 뉴스로 다루면서 문 대통령이 한일 관계 개선에 의욕을 보였다고 전했다.

교도통신은 문 대통령이 이날 신년사를 발표한 직후 긴급뉴스로 "일본은 가장 가까운 이웃이다. 양국 간 협력 관계를 한층 미래지향적으로 진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면서 양국 관계 개선에 의욕을 나타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에 수출규제 조치 철회를 거듭 요구했다고 전했다.

교도통신은 그러나 문 대통령이 한일 관계 악화의 근원이 되고 있는 징용 피해자 문제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도쿄=연합뉴스) 교도통신이 7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 발표 소식을 긴급뉴스로 전하고 있다.

일본 공영방송 NHK도 문 대통령이 신년 TV 연설을 통해 "일본은 가장 가까운 이웃이다. 양국 간의 협력 관계를 한층 미래지향적으로 진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NHK는 이어 "일본이 수출 규제 조치를 철회한다면 양국 관계가 더 빨리 발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면서 문 대통령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수출규제 철회를 요구해 나가겠다는 생각을 거듭 보여준 것이라고 분석했다.

(도쿄=연합뉴스) 7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 관련 뉴스를 전하는 NHK.[홈페이지 캡처]

parksj@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