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이란, 우크라 여객기에 '의도치 않게' 미사일 발사 인정" AP(2보)

남빛나라 입력 2020.01.11. 12:59

이란이 176명 탑승자 전원이 사망한 우크라이나 여객기 추락사고는 이란의 미사일 발사로 인한 것이라고 인정했다.

성명은 이란이 "의도치 않게(unintentionally)" 우크라이나 여객기를 격추했으며 "인간의 실수(human error)"였다고 밝혔다.

앞서 8일 우크라이나항공(UIA) 소속 보잉 737-800 여객기가 이란 테헤란 이맘 호메이니 공항에서 이륙했다가 몇 분 만에 추락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란 국영TV, 군사 성명 보도
"의도치 않게 인간의 실수로"
[ 테헤란=AP/뉴시스]이란 테헤란 인근에 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여객기가 추락해 기체 일부가 불에 탄채 땅바닥에 나뒹굴어 있다. 이번 사고로 탑승자 176명 전원이 사망했다. 202.01.11,

[테헤란=AP/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이란이 176명 탑승자 전원이 사망한 우크라이나 여객기 추락사고는 이란의 미사일 발사로 인한 것이라고 인정했다.

AP통신에 따르면 11일 이란 국영TV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군사 성명을 보도했다.

성명은 이란이 "의도치 않게(unintentionally)" 우크라이나 여객기를 격추했으며 "인간의 실수(human error)"였다고 밝혔다.

앞서 8일 우크라이나항공(UIA) 소속 보잉 737-800 여객기가 이란 테헤란 이맘 호메이니 공항에서 이륙했다가 몇 분 만에 추락했다.

거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 사령관 폭살에 대한 보복으로 이란이 이라크 내 미군 주둔 기지에 미사일을 발사한지 몇 시간 만에 발생한 일이었다.

이 때문에 이란의 격추 의혹이 제기됐지만 이란은 줄곧 기체 결함 탓이라며 이를 부인해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우리 시스템 말고 다른쪽 누군가 실수를 했을 수도 있다"며 격추 가능성을 제시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등 다른 나라 지도자들도 정보기관이 입수한 증거를 바탕으로 격추설에 힘을 실었다.

이번 사고로 이란인, 캐나다인, 우크라이나인, 스웨덴인, 독일인, 영국인, 아프가니스탄인 등 다양한 국적자들이 숨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