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손혜원 '박지원 낙선위해 "민주후보 지원 유세" 재확인

박태훈 입력 2020.01.12. 11:28

무소속 손혜원 의원은 21대 총선 때 목포 지역구 현역인 박지원 의원 낙선 지원유세에 나서겠다는 자신의 약속을 재 확인했다.

손 의원은 12일 배종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손 의원이 '박지원 의원은 목포발전을 저해해온 인물이다'며 민주당 후보로 확정되면 유세차에 동승, 지원 유세를 해 주겠다는 말씀을 하셨다"고 한 것에 대해 "내용은 맞다.  민주당 경선에 통과하신 분을 도울 수 있지만 경선 전 '예비후보'를 도울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무소속 손혜원 의원은 21대 총선 때 목포 지역구 현역인 박지원 의원 낙선 지원유세에 나서겠다는 자신의 약속을 재 확인했다. 

손 의원은 12일 배종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손 의원이 '박지원 의원은 목포발전을 저해해온 인물이다'며 민주당 후보로 확정되면 유세차에 동승, 지원 유세를 해 주겠다는 말씀을 하셨다"고 한 것에 대해 "내용은 맞다.  민주당 경선에 통과하신 분을 도울 수 있지만 경선 전 '예비후보'를 도울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누구든 민주당 후보로 확정되면 그를 위해 힘껏 뛰겠다, 즉 '박지원 의원 낙선'을 위해 나서겠는 것. 

손 의원은 지난해 초 목포 원도심 투기 의혹 논란과 관련해 박지원 의원과 거친 논쟁을 펼쳤다. 박 의원이 자신을 향해 '투기의 아이콘'이라 비판하자 손 의원은 "박 의원은 '배신의 아이콘'이다"며 "(21대 총선 때) 박 의원 낙선을 위해 유세차에 오르겠다"고 강력 반발했다. 

이에 박 의원은 한 발 뒤로 물러서면서 국면 전환을 시도했다. 그러나 손 의원은 이날 '민주당 후보 지원 유세'를 거듭 확인, 목포에서 4연속 당선을 노리는 박지원 의원(전국구 포함 현재 4선의원)을 곤란하게 만들고 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