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일보

[단독] 이성윤 "명백한 명예훼손.. 주 의원, 문자공개하라"

이경원 김경택 기자 입력 2020.01.13. 04:02 수정 2020.01.13. 09:09

이성윤(58·사법연수원 23기·사진) 법무부 검찰국장은 최근 자신이 좌천성 인사 대상이 된 검찰 간부들에게 조롱, 독설이 섞인 문자메시지를 보냈다는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고 명백한 명예훼손"이라고 밝혔다.

이 국장은 특히 "검찰 인사 이후에 대검 간부 누구에게도 문자를 보낸 바 없다"면서 "(이를 주장한) 주광덕 의원은 본인이 주장하는 문자를 즉시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밝혀 "내가 대검간부 조롱문자? 사실무근"

이성윤(58·사법연수원 23기·사진) 법무부 검찰국장은 최근 자신이 좌천성 인사 대상이 된 검찰 간부들에게 조롱, 독설이 섞인 문자메시지를 보냈다는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고 명백한 명예훼손”이라고 밝혔다. 이 국장은 특히 “검찰 인사 이후에 대검 간부 누구에게도 문자를 보낸 바 없다”면서 “(이를 주장한) 주광덕 의원은 본인이 주장하는 문자를 즉시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이 국장은 13일 서울중앙지검장에 취임한다.

이 국장은 12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대검 간부들에게 문자를 보낸 사실이 전혀 없다”며 “다만 유일하게 강남일 대검 차장과는 문자를 주고받았다. 그동안 숱하게 많은 현안에 대해 업무 협의차 문자를 주고받아왔고, 이번에 문자를 보낸 것도 업무 협의 차원”이라고 말했다.

이 국장은 그러면서 “인사 전날 ‘그동안 도와줘서 고맙다’는 문자를 보냈다. 인사 이후에는 그나마 어떤 문자도 주고받지 않았다”며 “새해에도 새해 인사로 ‘고맙다. 잘 되길 바란다’고 한 것”이라고 했다.

법무부도 이날 “검찰국장은 인사 발표 전날 대검의 모 간부와 전화 통화를 마친 후 문자를 보낸 사실이 있다”며 문자 메시지 전문을 공개했다. 문자 메시지는 “존경하는 ○○님! 늘 좋은 말씀과 사랑으로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님께서 참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늘 관심을 주시고 도와주신 덕분에 그래도 그럭저럭 여기까지 왔다고 생각하고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평화와 휴식이 있는 복된 시간되시길 간절히 기도드립니다”고 돼 있다.

법무부는 “개인 간에 주고받은 문자내용이 유출되고 심지어 왜곡돼 대통령과 법무부 장관의 직무수행에 대한 정치적 공격 소재로 사용되는 사실이 개탄스럽다”며 “지켜야 할 선을 넘은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이 국장은 인사 대상이 됐던 검찰 고위간부 여러 명에게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문자를 발송한 장본인”이라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문자 첫 부분에는 약을 올리는 듯한 표현이 들어가 있고, 중간에는 독설에 가까운 험한 말이 들어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마지막 부분에는 ‘주님이 함께하길 바란다’는 도저히 정상적으로 이해하기 불가한, 마치 권력에 취해 이성을 잃은 듯한 문자를 보냈다”고 비난했다. 다만 주 의원은 문자 메시지 발송 시점과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다.

윤석열 검찰총장과 사법연수원 동기인 이 국장은 추 장관이 지난 8일 단행한 인사에서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됐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학(경희대 법대) 후배인 이 국장은 2018년 대검 반부패부장, 지난해 검찰국장, 올해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되면서 이른바 ‘검찰 빅4’ 보직 중 3곳을 거치게 됐다.

한국당은 13일 추 장관과 이 국장을 직권남용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의 공범으로 검찰에 고발할 계획이다.

이경원 김경택 기자 neosarim@kmib.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