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필리핀 화산 폭발로 마닐라 공항 폐쇄

강민경 기자 입력 2020.01.13. 07:16 수정 2020.01.13. 09:01

필리핀 공항 당국은 화산폭발로 마닐라 공항을 임시 폐쇄한다고 밝혔다고 미국의 CNBC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공항 당국은 인근 탈(Taal) 화산에서 분출한 재로 시계가 좋지 않아 공항을 임시로 폐쇄한다며 대체 교통편을 알아볼 것을 권고했다.

이날 화산재가 마닐라까지 도달해 마닐라 국제공항도 오후 6시쯤부터 항공기 운항을 중단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성명을 내고 탈 화산 인근 주민들을 위험지대 바깥으로 이동시키라고 당국에 지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2일 탈 화산이 폭발하고 있는 모습 ©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필리핀 공항 당국은 화산폭발로 마닐라 공항을 임시 폐쇄한다고 밝혔다고 미국의 CNBC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공항 당국은 인근 탈(Taal) 화산에서 분출한 재로 시계가 좋지 않아 공항을 임시로 폐쇄한다며 대체 교통편을 알아볼 것을 권고했다.

탈 화산은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약 65㎞ 떨어져 있는 호수 가운데 위치해 있다. 화산이 폭발하며 화산재가 1㎞ 이상 치솟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화산재가 마닐라까지 도달해 마닐라 국제공항도 오후 6시쯤부터 항공기 운항을 중단했다. 활주로에도 계속 화산재가 떨어지고 있어 13일까지도 비행기가 뜨지 못할 전망이다.

이뿐 아니라 필리핀 당국은 인근 주민 8000여명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필리핀지진화산연구소는 탈 화산의 경보를 4단계로 격상했다. 이는 위험한 수준의 폭발이 수 시간이나 수일 내로 일어날 수 있다는 경고다. 가장 높은 경보 단계는 5단계다.

필리핀 국가재난방지관리위원회는 "위험에 처한 지역 주민 8000여명이 대피하고 있으며 12일 오후까지 약 6000명이 위험지대를 벗어났다"고 밝혔다. 현재 탈 화산섬은 영구 위험지역으로 선포된 상태다.

현지 교육당국은 13일로 예정된 학교 수업을 모두 취소하고 주민들에게 실내에 머물 것을 권고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성명을 내고 탈 화산 인근 주민들을 위험지대 바깥으로 이동시키라고 당국에 지시했다.

sinopark@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