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스트레이트 예고] "나경원 의원 아들 학술 포스터, 표절 여부 등 조사한다"

디지털뉴스제작팀 입력 2020.01.13. 10:52 수정 2020.03.03. 17:51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계적 권위 IEEE 측, 의혹의 포스터 2편과 비교 자료 확보美 교수들도 "나경원 아들 천재인가"…"표절 결론 시 공저자들도 불이익"<스트레이트> 새 MC 조승원·엄지인 기자, 오늘 첫 방송

<스트레이트>가 지난해 11월 18일 방송한 '나경원 아들 황금 스펙'의 2탄. 지난 방송에서 본격 제기한 나 의원 아들의 학술 포스터 표절 및 저자 자격 등의 의혹을 집중 보도한다. 제작진은 지난 방송 이후, 두 차례 미국 현지 취재를 통해 의혹의 실체를 추적했다.

문제의 포스터 두 편이 발표된 '국제전기전자기술인협회'(IEEE) 측은 표절 의혹에 대해 조사에 착수할 방침임을 분명히 했다. 포스터 제출 당시 고등학생이던 나 의원의 아들이 '서울대 대학원' 소속인 것처럼 표기된 경위 등도 파악할 전망이다. 포스터를 살펴본 IEEE의 지적재산권 담당자는 "그(나 의원 아들)가 천재인가"라고 되물으며 "(소속 표기에도) 장난을 친 것"이라고 말했다. IEEE는 포스터 두 편과 표절 대상이 의심되는 논문 등 관련 자료를 모두 확보하고, 어떤 방식으로 조사를 벌일지 검토 중이다.

나 의원은 당초 아들 관련 의혹이 불거지자 "예일대 학장이 아들을 불러 '아무 문제 없으니 공부 열심히 하라'고 격려했다"며 일축한 바 있다. 하지만 나 의원 아들의 소속 학과장이 찾아가 보라고 취재진에게 추천한 예일대 학장은 수 차례 인터뷰 요청과 이메일 질의에도 철저히 침묵으로 일관하며, 오히려 답을 피하는 데 급급해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다.

나 의원 아들은 다른 '스펙 의혹'에도 휩싸여 있다. 2011년과 2012년 나 의원이 회장으로 있던 스페셜올림픽코리아에서 국제청소년지도자회의에 한국대표로 참가한 경위도 석연치 않다. 이 회의에는 나 의원의 딸과 여동생, 심지어 조카까지 일가족이 총출동했다. 또 아들 김 씨는 2011년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자원봉사에도 참여했다. 이 때 나 의원은 홍보대사를 맡고 있었다. 모두 대학 진학을 앞두고 훌륭한 '스펙'이 될 수 있는 행사에 '엄마 찬스'를 쓴 것 아니냐는 지적. 그러나 의혹을 풀어줄 당시 관련 자료들은 찾기조차 어렵다는 게 관계자들의 반응이다.

한편, 오늘 방송에서는 프로그램의 새로운 MC로 발탁된 조승원·엄지인 기자가 시청자들께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