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단독]주광덕 "'이성윤 조롱문자' 직접 보진 않고 들었다"

백지수 기자 입력 2020.01.13. 11:08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주장한 '이성윤 조롱 문자'와 관련해 "(해당) 문자를 입수한 사실은 아직 없다"고 13일 밝혔다.

주 의원은 이날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부임하는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이 법무부 인사에서 좌천된 검찰 간부들에게 조롱성 문자를 보냈다고 전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 "해당 문자 입수사실 없고 누구에게 보낸지 몰라".."문자 언급은 법무국장 감찰 필요하단 의미"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법무부의 검찰 고위 인사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주장한 '이성윤 조롱 문자'와 관련해 "(해당) 문자를 입수한 사실은 아직 없다"고 13일 밝혔다. 주 의원은 이날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부임하는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이 법무부 인사에서 좌천된 검찰 간부들에게 조롱성 문자를 보냈다고 전날 주장했다.

주 의원은 이날 오전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누가 문자를 받은 사람이었는지 잘 모른다"며 "검찰에서 들은 것은 문자를 받은 사람이 조롱당했다고 느끼며 상당히 불쾌해 했다는 이야기였다"고 설명했다.

주 의원은 "어제 기자회견에서 말한 내용도 이런 내용이 있으니 윤석열 검찰총장을 (법무부장관에 대한 항명으로) 감찰할 것이 아니라 이 부분을 감찰해 달라는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주 의원의 이날 해명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밝힌 내용과 다소 차이가 있다. 주 의원은 전날 국회 정론관에서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이 국장을 대검에 직권남용과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고발하겠다는 기자회견을 하면서 이 국장이 좌천된 검찰 고위 간부들을 조롱하는 문자를 보냈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당시 이 국장이 보냈다는 문자에 대해 "문자 첫 부분에는 약을 올리는 듯한 표현이, 중간에는 독설에 가까운 험한 말이 있었다"며 "문자 마지막 부분에는 '주님이 함께하기를 바란다'는 도저히 정상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표현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당 문자에 대해 "마치 권력에 취해 이성을 잃은 듯한 문자였다"고 표현했다. 주 의원은 또 "이 문자에 동료 검사들이 경악하고 깊은 상처를 입었다고 한다"며 "검찰 조직을 권력에 취해 유린하는 듯한 문자를 발송한 검찰국장을 법무부는 즉각 감찰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기자회견 후 기자들을 만나서도 "문자 내용은 아직 밝힐 단계가 아니다"라며 "인사 직후 보낸 것으로 안다. 문자를 받은 사람도 검사장 이상일 것"이라고 말했다. 또 "(검사장) 전체에게 다 보냈는지 몇 사람에게만 보냈는지는 확인 못했다"면서도 "몇 사람에게 보낸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주 의원의 해명 후 법무부가 해당 문자로 추정되는 전문을 공개하고, 이 국장이 전면 부인하면서 논란이 커졌다. 법무부가 전날 공개한 문자는 "존경하는 ○○님! 늘 좋은 말씀과 사랑으로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님께서 참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늘 관심을 주시고 도와주신 덕분에 그래도 그럭저럭 여기까지 왔다고 생각하고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평화와 휴식이 있는 복된 시간되시길 간절히 기도드립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국장도 이날 한 매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주 의원의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고 명백한 명예훼손이다. 검찰 인사 이후에 대검 간부 누구에게도 문자를 보낸 바 없다"며 "주 의원은 본인이 주장하는 문자를 즉각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이 국장은 다만 "유일하게 강남일 전 대검 차장과는 업무 협의 성격의 문자를 주고받았다"며 "인사 전날(7일) '그동안 도와줘서 고맙다'는 문자를 보낸 것"이다. (주 의원의 주장처럼) 인사 이후에는 그나마 어떤 문자도 주고받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법무부가 공개한 전문도 이 국장이 강 전 차장과 주고받은 문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커지자 주 의원은 "어제 기자회견에서 (문자메시지를 언급한 것은) 윤 총장 감찰의 부당성을 지적하고 '오히려 감찰하려면 이 국장을 감찰하는 것이 더 맞다'고 주장한 것"이라며 "기자회견 본질은 그보다 추 장관과 이 국장을 고발한다는 것과 윤 총장의 항명 여부에 대한 국정조사를 하자는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백지수 기자 100jsb@mt.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