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일본 유권자 91% "곤의 일본 사법제도 비판 수긍 못한다"

이세원 입력 2020. 01. 13. 19:25

기사 도구 모음

일본인 10명 중 9명은 카를로스 곤 전 닛산(日産)자동차 회장의 일본 사법 제도에 대한 비판에 수긍하지 않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일본 매체 후지뉴스네트워크(FNN)가 11∼12일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91.0%는 곤 전 회장이 일본 사법 제도를 비판한 것과 관련해 이를 납득할 수 없다고 반응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위대 중동 파견 찬반은 여론조사에 따라 엇갈려
카를로스 곤 전 닛산 자동차 회장 (베이루트 EPA=연합뉴스) 레바논으로 도주한 카를로스 곤 전 닛산 자동차 회장이 8일(현지시간) 레바논의 베이루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인 10명 중 9명은 카를로스 곤 전 닛산(日産)자동차 회장의 일본 사법 제도에 대한 비판에 수긍하지 않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일본 매체 후지뉴스네트워크(FNN)가 11∼12일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91.0%는 곤 전 회장이 일본 사법 제도를 비판한 것과 관련해 이를 납득할 수 없다고 반응했다.

곤 전 회장의 주장에 수긍한다는 답변은 4.0%에 그쳤다.

보석 중인 피고인의 도주를 막기 위해 신체에 위치정보시스템(GPS) 장치를 부착하는 것에 대해 응답자의 60.6%가 찬성했고 28.4%가 반대했다.

이어 일본 정부가 해상자위대를 중동에 파견하는 것에 대해서는 49.0%가 찬성하고 35.3%가 반대했다.

교도통신이 11∼12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중동 파견 반대 의견이 58.4%였고 찬성 의견은 34.4%로 FNN 조사 결과와는 차이가 있었다.

FNN 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44.6%로 지난달 조사 때보다 1.4% 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4% 포인트 떨어진 38.9%였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과 국민민주당, 사민당의 통합을 위한 협의를 하는 것에 대해서는 대의가 없다는 의견이 54.1%, 대의가 있다는 의견이 26.4%였다.

정당 지지율은 자민당이 39.3%로 가장 높았고 입헌민주당 5.9%, 공명당 3.2% 등의 순이었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