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나경원, 아들 의혹제기 MBC보도에 "정권과 결탁..형사고소"

방현덕 입력 2020.01.13. 21:43 수정 2020.01.14. 06:27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은 13일 자신의 아들 관련 의혹 보도를 한 MBC TV 탐사 기획 '스트레이트'에 대해 "이제는 더는 민사소송에 그치지 않고 형사고소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MBC 스트레이트가 지난해 11월 18일 보도를 통해 (아들에 대한) 터무니없는 허위 사실 및 왜곡된 내용을 보도한 바, 이에 이미 민사소송을 제기한 상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동산 정책 토론회 참석한 한국당 서울시당 나경원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서울시당 나경원 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당 서울시당 정책토론회 '내집마련 꿈 걷어찬 문정부 부동산대책, 진단과 과제'에 참석, 인사하고 있다.2020.1.13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은 13일 자신의 아들 관련 의혹 보도를 한 MBC TV 탐사 기획 '스트레이트'에 대해 "이제는 더는 민사소송에 그치지 않고 형사고소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MBC 스트레이트가 지난해 11월 18일 보도를 통해 (아들에 대한) 터무니없는 허위 사실 및 왜곡된 내용을 보도한 바, 이에 이미 민사소송을 제기한 상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 의원은 "(지난해 방송 당시) 제작진은 정확한 사실관계 확정을 위해 필요한 인터뷰 및 내용은 모두 배제한 채, 특정 방향에 맞도록 전형적인 악마의 편집으로 억지 방송을 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럼에도 2차 방송을 통해 (아들의) 학술 포스터를 '표절'로 규정하고 '저자 자격'을 운운하며 '의혹의 실체를 추적'했다고 한다"며 "제2의 악마의 편집이 충분히 예상된다"고 했다.

나 의원은 MBC 스트레이트가 '조국 사태' 때는 침묵하다가 자신의 자녀 의혹에만 집요하게 여론전을 하고 있다며 "불공정, 불의로 무장한 정권 실세와 결탁한 언론 보도 행태에 맞서 끝까지 싸워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MBC 스트레이트는 나 의원 아들 김모씨가 미국 고교 재학 시절 국제 연구단체에 발표한 학술 포스터의 표절 여부 등에 대해 해당 연구단체가 조사 방침을 세웠다는 등의 내용을 보도했다. 나 의원의 페이스북 글은 방송 시작 전 게시됐다.

banghd@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