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왕실 돈 안 받겠다더니 왕실 배경으로 장사하나

구정은 선임기자 입력 2020.01.14. 21:52 수정 2020.01.15. 08:0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ㆍ영국 해리 왕자 부부 ‘독립선언’ 이후 왕실 재정 다시 도마에
ㆍ왕실은 “본인 뜻 존중” 수용…“사실상 쫓겨난 것” 뒷담화도

영국 해리 왕자와 부인 메건, 2017년 11월 모습. 런던 | AFP연합뉴스

영국 찰스 왕세자의 둘째 아들 해리 왕자(35)와 부인 메건(38)의 ‘독립’을 놓고 영국이 시끄럽다. 해리 왕자는 왕실 돈도 받지 않을 것이며 ‘왕실 고위 구성원’에서도 빠지겠다고 했다.

급기야 할머니인 엘리자베스2세 여왕이 13일(현지시간) 샌드링엄의 왕실 소유 저택에서 가족회의를 열었고, 회의 뒤 “해리가 왕실 가족으로 남기를 바라지만 본인의 뜻을 존중하겠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어릴 적 말썽쟁이 취급을 받았던 해리는 형 윌리엄에 이어 왕립군의 일원으로 2008년 아프가니스탄에서 복무하며 악동 이미지를 씻었다. 하지만 왕실 생활이 평탄치는 않았다. 2013년 그는 아프리카 앙골라에서 지뢰제거 운동에 동참했다. 1997년 교통사고로 숨진 어머니 다이애나비가 주도하던 일이었다. 다이애나비에 적대적이었던 왕실이 내심 불편해한다는 소문이 돌았다. 2018년 이혼 전력이 있는 미국 배우 메건 마클과 결혼하면서 왕실과 충돌했다는 보도들이 줄을 이었다.

결국 해리는 지난 8일 왕실을 떠날 것이며 재정적으로도 독립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나 세금과 경호, 왕실 규정 등이 얽혀있어 돈 관계를 완전히 정리할 수 있을지는 불확실하다.

공식 호칭이 ‘서섹스 공작 부부’인 이들은 ‘서섹스 로열’이라는 브랜드로 생활용품을 판매할 계획이다. 왕실 배경을 이용해 돈을 벌겠다는 것이다. 선데이타임스는 “해리의 돈은 세 여성에게서 나온다”며 “할머니인 여왕, 글로벌 스타였던 어머니, 그리고 배우 출신 아내”라고 썼다. 앞으로도 세금으로 경호를 받게 되고, 여왕 소유 주택에서 계속 거주한다. 당분간 캐나다로 가 있겠다고 했으나 현지 경호비를 놓고 영국과 캐나다가 다른 소리를 내고 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왕실 재정도 도마에 올랐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여왕은 부동산 등으로 지난해 2070만파운드(약 310억원)를, 찰스는 2160만파운드(약 323억원)를 벌었다. 그러나 정부 지원금이 8220만파운드(약 1230억원)로 훨씬 많았다.

국민 세금으로 충당한 지원금은 버킹엄궁을 비롯한 왕실 자산 관리와 의전에 주로 들어간다.

다이애나비가 숨지며 찰스의 인기가 바닥으로 떨어지고 왕실폐지론까지 나오자 여왕은 ‘세금이 아깝다’는 소리를 듣지 않으려 살림살이에 신경을 썼다. 수익을 알뜰히 재투자하고, 왕실 요트를 처분하는 등 씀씀이를 줄였다. 골칫거리 두 아들 앤드루와 에드워드에게는 1990년대부터 세금에서 지원받은 돈을 주지 않았다. 그러나 두 아들은 여전히 엄마의 ‘개인 수입’으로부터 돈을 받고 있다.

젊은 시절 망나니로 유명했던 앤드루는 지난해 자살한 미국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 사건에 연루돼 왕실 평판을 추락시켰다. 에드워드는 TV프로덕션을 운영하다 문 닫고 엄마 돈으로 살고 있다.

버킹엄은 해리 부부가 떠나면 왕실의 인기가 더 떨어질까 걱정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하지만 해리가 왕실 생활을 견디기 힘들어 나갔다는 얘기도 있다. 해리의 절친인 다큐멘터리 감독 톰 브래드바이는 12일 일간지 선 기고에서 독립선언 뒷얘기를 폭로했다. 왕실 식구들이 너무 적대적이라 사실상 쫓겨난 것이며, 독립할 것이라는 사실도 왕실에서 먼저 유출했다는 것이다. 아프리카계 혼혈인 메건이 줄곧 인종차별적인 대우를 받았다고 적었다. 몇몇 언론들은 해리가 메건 문제로 왕실을 뛰쳐나갔다며 브렉시트에 빗대 ‘멕시트(Megxit)’라 부르고 있다.

구정은 선임기자 ttalgi21@kyunghyang.com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1.25. 08:54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