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LA상공서 여객기가 버린 연료로 초교 운동장의 26명 부상

차미례 입력 2020.01.15. 07:22

미국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에서 14일(현지시간) 이륙했다가 다시 회항한 한 제트여객기에서 비상 대책으로 공중에서 버린 연료가 아이들이 놀고 있던 한 초등학교 운동장에 쏟아지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현지 소방당국이 발표했다.

한 편 미 연방항공청(FAA)은 델타 항공의 89항공편이 이 날 중국 상하이를 향해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을 이륙한 직후 비상사태를 알려왔으며, 곧 공항으로 회항해서 무사히 착륙했다고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어린이 17명과 어른 9명 떨어진 기름에 피해
피부 트러블과 호흡곤란 등 경상
[로스앤젤레스 = AP/뉴시스] LA상공에서 14일 연료를 버린 중국 상하이 행 델타 여객기 89편의 사진. 항공기 전문 웹사이트 플라이트어웨어( FlightAware)가 촬영한 사진의 이 비행기는 LA공항을 이륙한 뒤 비상사태로 연료를 버리고 공항으로 다시 돌아왔지만 연료는 교외의 쿠더헤이에 있는 초등학교에 떨어져 어린이들이 피해를 입었다.

[쿠더헤이( 미 캘리포니아주)= AP/뉴시스] 차미례 기자 = 미국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에서 14일(현지시간) 이륙했다가 다시 회항한 한 제트여객기에서 비상 대책으로 공중에서 버린 연료가 아이들이 놀고 있던 한 초등학교 운동장에 쏟아지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현지 소방당국이 발표했다.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소방국은 파크애비뉴 초등학교에 떨어진 이 기름 때문에 17명의 어린이와 9명의 어른들이 가벼운 상처와 이상 증상을 보였지만 병원으로 이송할 정도는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 지역에 대한 대피 명령도 내려지지는 않았다.

로스앤젤레스 통합 교육구청은 성명을 발표, 이 사고가 정오 조금 전에 발생했으며 운동장에서 놀고 있던 어린이들과 교직원들이 연료의 분사를 당하거나 유증기를 흡입하는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응급 구조대가 즉시 파견되어 피부의 가려움이나 호흡 곤란 증상 등을 겪는 사람들을 치료했다고 교육청은 밝혔다. 이 지역 환경 및 보건 당국도 현장에 출동했다.

한 편 미 연방항공청(FAA)은 델타 항공의 89항공편이 이 날 중국 상하이를 향해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을 이륙한 직후 비상사태를 알려왔으며, 곧 공항으로 회항해서 무사히 착륙했다고 발표했다.

이 비행기가 도착한 뒤 수 많은 경찰관들과 비상용 차량들, 구급차 등이 피해 초등학교에 와있는 장면이 지역 TV를 통해 보도되었다. 이 학교의 위치는 로스앤젤레스 시내에서 동쪽으로 21 km 지점이다.

델타 항공사는 언론의 문의와 이메일에 대해 아직 회답하지 않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