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나경원 "文대통령 가장 나쁜 죄는 본인 향한 수사 무력화한 것"

이호승 기자,김민석 기자 입력 2020.01.15. 09:56 수정 2020.01.15. 10:07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가장 나쁜 죄는 본인에게 향하는 수사를 무력화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최근 검찰 고위급 인사에 대해 "수사의 칼날이 청와대 핵심부에 이르자 수사의 칼을 피하고자 명백한 수사 방해를 한 것"이라며 "닉슨 전 미국 대통령을 하야시킨 것은 도청이 아니라 은폐라는 것이 워싱턴포스트의 평가"라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닉슨 하야' 거론하며 "그 자리 있을 수 있는가 생각해봐야"
"'총선에서 정치문화 달라지기 바란다' 대통령 발언은 명백한 선거운동"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2019.11.27/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김민석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가장 나쁜 죄는 본인에게 향하는 수사를 무력화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최근 검찰 고위급 인사에 대해 "수사의 칼날이 청와대 핵심부에 이르자 수사의 칼을 피하고자 명백한 수사 방해를 한 것"이라며 "닉슨 전 미국 대통령을 하야시킨 것은 도청이 아니라 은폐라는 것이 워싱턴포스트의 평가"라고 지적했다.

나 의원은 "수사 방해가 과연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인가"라며 "대통령이 그 자리에 있을 수 있는가를 생각해봐야 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나 의원은 전날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마틴 루터킹은 '무지에서 비롯된 진실, 어리석음에서 비롯된 양심만큼 위험한 것은 없다'고 했는데, 문 대통령의 어제 발언을 보면 무지해도 이렇게 무지할 수 있나 싶다"며 "내집 마련의 꿈을 투기로 아는 무지, 북한에 대해 여전히 대화의 문을 열고 있는 것을 보니 이쯤 되면 무지가 진짜 무지가 아닌, 의도된 무지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나 의원은 "어제 문 대통령은 야당이 정부가 일하지 못하게 한다며 국민 분열과 갈등을 조장했다"며 "다음 총선에서 정치 문화가 달라지기 바란다고 한 것은 제1야당을 궤멸시키자는, 명백한 선거운동"이라고 주장했다.

yos547@news1.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