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종인 "한국당 공관위원장 나와 관계없어..이미 두 번 실망"

조민정 입력 2020.01.15. 21:25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을 지낸 김종인 대한발전전략연구원 이사장은 15일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 후보로 거론되는 것과 관련, "나와는 전혀 관계가 없는 이야기"라고 선을 그었다.

김 이사장은 이날 서울 중구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열린 '시대전환, 미래정치 밑그림을 그리다: 기본소득과 남북관계 새판짜기' 토론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 공관위원장을 고려하고 있나'라는 질문에 "얘기를 들어본 적도 없고 누가 나한테 그런 이야기를 한 사람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대전환' 토론회서.."'창조적 파괴', 우리 정치에 적용해 봤으면"
"국민에 대안 제시하는 새 정치 필요..지금이 적기"
'새로운 세대가 이끄는 정치가'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중구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열린 정치네트워크 시대전환 출범 기념 수요살롱에서 김종인 대한발전전략연구소 이사장이 '새로운 세대가 이끄는 정치가 필요하다'를 주제로 발제를 하고 있다. 2020.1.15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이은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을 지낸 김종인 대한발전전략연구원 이사장은 15일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 후보로 거론되는 것과 관련, "나와는 전혀 관계가 없는 이야기"라고 선을 그었다.

김 이사장은 이날 서울 중구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열린 '시대전환, 미래정치 밑그림을 그리다: 기본소득과 남북관계 새판짜기' 토론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 공관위원장을 고려하고 있나'라는 질문에 "얘기를 들어본 적도 없고 누가 나한테 그런 이야기를 한 사람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나는 이미 두 번의 실망을 한 사람"이라며 "나는 역할을 할 만큼 한 사람이라 새 정치를 하겠다는 것에 대해 조언을 하거나 도와줄 수는 있지만 직접 현장에 가서 뛸 수 있는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고도 밝혔다.

김 이사장은 2012년 당시 새누리당 박근혜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에 위원으로 참가했고 2016년에는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를 맡아 민주당의 총선 승리를 이끌었다. 2017년 대선 때는 안철수 후보 측에 합류해 개혁공동정부 추진위원장을 맡은 바 있다.

최근에는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 후보에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강연하는 김종인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중구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열린 정치네트워크 시대전환 출범 기념 수요살롱에서 김종인 대한발전전략연구소 이사장이 '새로운 세대가 이끄는 정치가 필요하다'를 주제로 발제를 하고 있다. 2020.1.15 seephoto@yna.co.kr

김 이사장은 정치네트워크 '시대전환'의 출범을 기념해 열린 이날 토론회에서 '새로운 세대가 이끄는 정치가 필요하다'를 주제로 발제하면서 "제가 (민주당과 한국당) 두 당을 경험해 봤지만, 실질적으로 두 당이 다 똑같다"며 "나 자신이 생각하기에는 두 사람으로부터 완전히 속임을 당했다는 그런 느낌 뿐"이라고 밝혔다.

김 이사장은 '두 사람'이 누구인지 밝히진 않았지만 그가 각 정당에 합류했던 기간을 고려하면 박근혜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을 지칭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국민이 양당에 대한 믿음이 없다. 국민에게 대안을 제시할 수 있는 새로운 정치 형태가 생겨나야 한다"며 "지금이 제3의 정치 세력 출현에 가장 적기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정 정당을 지지하지 않는 층이 50%가 넘는다는 여론조사 결과를 언급, "이것도 못 하겠고, 저것도 못 하겠고 나라는 존속해야 하니 선거는 해야 하는 것이 우리나라 국민의 솔직한 심정"이라며 "국민의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새로운 세력이라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이사장은 애플, 아마존, 구글, 페이스북 등 해외 IT기업을 거론하면서 "이 기업들이 생긴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옛날부터 있었던 전통적인 기업들을 다 앞서버린다"며 "자본주의 경제가 발전하는 과정에서 창조적 파괴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이 현상을 현재 우리나라 정치에도 한 번 적용해볼 수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청년을 위한 메시지를 달라'는 질문에 "과거와 같은 식의 정치를 해서는 미래의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정말 나름의 소신을 가지고 있으면 그런 뜻을 같이하는 사람끼리 모여서 새로운 정치를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chomj@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