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KBS

세계 첫 디지털 엑스선..방사선 피폭 90%↓

황정환 입력 2020. 01. 15. 21:56 수정 2020. 01. 15. 22:1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병원에서 엑스선 촬영하면 혹시나 방사선이 몸에 안 좋을 것 같아 걱정하시는 분들 계시죠.

그런데 국내 연구진이​ 방사선 노출을 획기적으로 줄이는데 성공했습니다.

화질도 개선됐고, 이미 상용화도 시작해 의료 영상장비 시장에 큰 변화가 예상됩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인체 내부를 촬영하는 엑스선.

골절이나 폐 질환 진단 등에 없어서는 안 될 의료기기지만, 방사선에 노출돼 과다하게 사용할 경우 암 발생 위험을 높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필라멘트를 2천 도까지 가열해 엑스선을 발생시키는 기존 방식은 정밀한 제어가 어려워 이처럼 방사선 방출이 많지만,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개발한 디지털 방식은 전기를 이용해 필요한 순간에만 엑스선을 발생시킬 수 있어, 피폭량이 최대 90%까지 줄어듭니다.

반응 속도가 빨라지면서 정밀한 촬영이 가능해 화질도 대폭 개선됐습니다.

[김진성/연세대 의대 방사선종양학과 교수 : "방사선 피폭을 굉장히 줄일 수 있고, 영상의 질도 굉장히 높은 특징을 갖고 있습니다."]

국내 7개 기업이 이 기술을 이전받아 치과용 엑스선 촬영 장비를 개발해 수출하는 등 상용화에 들어갔습니다.

미국과 일본, 유럽 등에서도 지난 20년간 연구를 해왔지만 상용화에 성공한 건 우리나라가 처음입니다.

연간 7백억 원 규모의 수입 대체 효과는 물론 세계 시장 선점도 기대됩니다.

[송윤호/전자통신연구원 소재부품 원천 연구본부장 : "미국과 유럽이 양분해온 의료기기 시장을 이번에 개발한 기술을 바탕으로, 우리나라가 세계적인 선두권에 오를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연구진은 높은 출력이 필요한 CT에도 이처럼 방사선을 줄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황정환 기자 (baram@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