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방사능 OUT" 직구템서 골칫거리 된 日화장품

양성희 기자 입력 2020.01.16. 06:00

과거 직구 대란을 일으켰던 일본산 화장품이 방사능 공포 대상이 되면서 수입, 입점 절차가 한층 까다로워졌다.

화장품 유통사도 방사능 간이검사 장비 도입을 검토하는 등 '방사능 화장품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일본산 화장품이 올리브영에 입점할 경우 사용금지 원료 확인서, 원산지 증명서, 방사능 검사 성적서 등 서류를 내야 하는데 최근 내부적으로 기준점을 높였다.

일본산 화장품은 과거엔 제품력, 브랜드력에서 각광받았지만 불매운동, 방사능 이슈 등으로 골칫거리 신세가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후쿠시마현 원전 오염수 처리시설에서 한 직원이 방사성 물질 보호복을 입고 서있는 모습. 사진=AP/뉴시스


과거 직구 대란을 일으켰던 일본산 화장품이 방사능 공포 대상이 되면서 수입, 입점 절차가 한층 까다로워졌다. 화장품 유통사도 방사능 간이검사 장비 도입을 검토하는 등 '방사능 화장품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15일 정부와 화장품 업계에 따르면 기존 통관에선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반경 250㎞ 내에서 선적된 화장품에 대해서만 표면 방사선량 검사를 벌였지만 앞으로는 모든 일본 화장품으로 확대해 진행한다. 또 방사성 물질 검출 이력이 있는 업체의 제품은 전량 검사하기로 했다. 종전엔 품목 중 일부를 수거해 검사했다.

믿었던 추천템에서 방사성 물질 검출 '배신'
최근 방사성 물질 검출로 회수 조치된 후로후시 마스카라, 아이라이너 제품 모습/사진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최근 후로후시 마스카라 등 10개 제품에서 방사성 물질이 검출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회수 조치에 나선 일이 계기가 됐다. 후로후시 마스카라, 아이라이너는 과거 '일본 여행 필수템'(아이템), '직구 대란템'으로 불렸고 유명 뷰티 유튜버의 추천으로도 이름을 알린 인기 상품이다. 그런데 마스카라 7개, 아이라이너 3개 품목에서 방사성 물질 토륨, 우라늄이 검출돼 소비자들의 불안이 커졌다.

그러자 H&B(헬스앤드뷰티) 스토어, 편집숍 등 화장품 유통업체들은 대책 마련에 분주해졌다. 후로후시 마스카라, 아이라이너를 취급했던 올리브영은 전국 매장에서 해당 제품을 모두 거둬들인 한편, 앞으로 유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기준을 강화하기로 했다.

검사 한번으론 못미더워…자체 장비 도입도 검토
경기 용인시 소재 올리브영 물류센터 조감도/사진제공=CJ올리브영

올리브영은 물류센터에 '방사능 수치 간이검사 장비' 도입을 검토 중이다. 통관과정에서 1차 검사를 거치긴 하지만 자체적으로 추가 검사를 통해 안전성을 담보하기 위해서다. 올리브영은 지난해 11월 경기 용인에 축구장 9개 크기에 달하는 최첨단 물류센터를 구축했다.

또한 올리브영은 서류 심사를 강화하고 나섰다. 일본산 화장품이 올리브영에 입점할 경우 사용금지 원료 확인서, 원산지 증명서, 방사능 검사 성적서 등 서류를 내야 하는데 최근 내부적으로 기준점을 높였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방사능 수치 등을 좀더 높은 기준에서 살피려 한다"고 말했다.

불매 이어 방사능 공포까지, 일본산 화장품 어쩌다가…
지난해 DHC 불매운동 당시 올리브영, 랄라블라 온라인몰에서 DHC 제품이 빠진 모습/사진=뉴스1

다른 H&B스토어, 편집숍도 내부 기준에 따라 품질 이슈에 대응하고 있다. 랄라블라는 문제가 발생할 경우 발주 금지, 판매 중단, 회수 등 단계에 따라 조치한다. 시코르는 품질 문제를 빚은 브랜드사에서 제품을 수거하도록 계약서에 명시했다. 아리따움은 자체 QA(품질보증) 가이드라인을 통해 제품 소싱 단계에서 검수를 진행한다.

일본산 화장품은 과거엔 제품력, 브랜드력에서 각광받았지만 불매운동, 방사능 이슈 등으로 골칫거리 신세가 됐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혐한 발언으로 불매운동을 자초한 DHC 사례도 있었고 일본산 화장품을 취급하기 조심스러운 게 사실"이라며 "가성비(가격대비성능) 좋은 국내 중소기업 제품을 발굴하는 일에 더 힘쓰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양성희 기자 yang@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