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사회

[단독] 검찰, 황운하 체포영장 검토..하명 수사 의혹 관련 "소환 불응"

최형원 입력 2020.01.16. 19: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하명 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 사건을 지휘했던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에 대해 체포영장 청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앞서 황 전 청장은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오늘 오전 검찰로부터 출석요구를 받았다"면서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운 일이 없고 이른바 하명수사 논란에 대한 진실규명을 위해 당당하게 출석해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하명 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 사건을 지휘했던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에 대해 체포영장 청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지난 14일 황운하 전 청장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을 통보했습니다.

검찰은 황 전 청장에게 복수의 날짜를 제시하며 가능한 출석 날짜를 알려달라고 했지만, 황 전 청장은 총선 출마 준비로 바쁜 데다 기존에 선임한 변호사를 사임시키고 새로운 변호인단을 선임하려 한다며 사실상 출석 요구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황 전 청장이 고의로 조사를 거부하고 있다고 보고, 정당한 사유 없이 출석을 계속 미룰 경우 체포영장 청구 등 강제 수사에 나서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황 전 청장은 이에 대해 KBS에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지난해 10월경 울산지검에 선임계를 낸 변호사에게 검찰이 연락(소환 통보)을 한 것으로 들었다"면서 "검찰이 직접 제게 연락이 올 것이라는 취지로 들었는데 검찰 측과 약간의 미스커뮤니케이션(소통 오류)이 있었던 듯하다"고 밝혔습니다.

황 전 청장은 그러면서 "직접 (검찰로부터) 전화를 받은 것은 오늘(16일)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황 전 청장은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오늘 오전 검찰로부터 출석요구를 받았다"면서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운 일이 없고 이른바 하명수사 논란에 대한 진실규명을 위해 당당하게 출석해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황 전 청장은 그러면서, 21대 총선 입후보예정자로서 준비해야 하는 조정하기 어려운 일정이 있고 변호사와 상의도 해야 한다며 출석일정과 관련해서는 검찰과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황 전 청장은 지난 2017년 말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경찰청에 이첩한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 측근들의 비위 의혹 첩보를 전달받고, 이와 관련한 수사를 지휘했습니다.

검찰은 황 전 청장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 전 시장의 선거운동에 영향을 미칠 목적으로 무리한 수사를 했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 중입니다.

최형원 기자 (roediec@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