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해리스 美 대사 "제재 촉발 오해 없어야" 발언 파장

조영빈 입력 2020.01.16. 19:05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16일 한국 정부가 북한 개별관광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는 것과 관련, "제재 조치가 취해질 수 있는(could trigger sanctions) 어떤 오해도 없게 하려면 한미가 사전에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해리스 대사는 이날 서울에 있는 일부 외신 기자들과 인터뷰를 갖고 "북한 문제와 관련 한국과 미국은 긴밀하게 협력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北 개별관광’ 추진에 “한국은 주권국가지만 미국과 협의해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1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2020 한국이미지상 시상식'(CICI Korea 2020)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16일 한국 정부가 북한 개별관광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는 것과 관련, “제재 조치가 취해질 수 있는(could trigger sanctions) 어떤 오해도 없게 하려면 한미가 사전에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이 개별관광사업을 추진할 경우 미국의 제재를 받을 수 있다는 경고 의미로 해석돼 파장이 예상된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해리스 대사는 이날 서울에 있는 일부 외신 기자들과 인터뷰를 갖고 “북한 문제와 관련 한국과 미국은 긴밀하게 협력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 “한미가 (2018년 만든) 워킹그룹을 통해 이 문제를 협의하는 게 더 나은 방안”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신년기자회견에서 북미관계와 별도로 남북 간 협력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언급하며 북한 개별관광을 그 예로 들었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와의 회담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역시 15일(현지시간) 개별관광 추진과 관련해 “미국과 한 번 이야기를 해보려고 한다”며 한미 간 이 문제에 대한 논의 방침을 예고한 상태다. 하지만 해리스 대사가 다시 한 번 제재 우회에 대한 우려를 드러내 협의가 쉽지는 않을 전망이다.

해리스 대사는 물론 “한국은 주권국가이고, 국익을 위해 최선으로 보이는 것을 할 것”이라며 한국이 미국의 승인을 받아야 할 정책 사안은 아무것도 없다고도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의 (대북) 낙관론은 고무적”이라며 “나는 그의 낙관주의가 희망을 만들어 낸다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이전과는 달라진 톤이기는 했다. 다만 해리스 대사는 “그 낙관론에 따른 행동은 미국과 협의해 이뤄져야 한다고 말해왔다”고 거듭 원칙론을 강조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mailto:peoplepeople@hankookilbo.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