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평통사, '남북협력 어깃장' 해리스 미국대사 규탄 1인시위

임헌정 입력 2020.01.17. 09:36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시민단체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회원이 17일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앞에서 해리 해리스 미국대사를 규탄하는 1인시위를 하고 있다.

이 단체는 "향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남북협력을 위한 계획은 미국과 논의하는 것이 좋다"고 전날 발언한 해리스 대사의 말을 두고 '오만방자한 내정간섭'이라고 주장했다. 2020.1.17

kane@yna.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