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해찬 "노태우 아들 영입 보도 가짜뉴스"..與, 기사 삭제 요청(종합)

한주홍 입력 2020.01.17. 12:14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노태우 전 대통령 장남 노재헌 변호사 영입 검토설과 관련, "어제 한 언론에서 우리 당이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을 영입한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진화에 나섰다.

민주당은 보도가 나온 직후 기자들에게 "민주당이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 변호사의 영입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력부인한 데 이어 이날 해당 기사를 삭제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리 인재영입 교란시키려 '노재헌 영입' 보도 나온 듯"
당차원서도 강력 대응.."기사 삭제 안하면 언중위 조정"
당원 게시판 항의 쇄도.."영입 재고해야" "잘못 들은 줄"
호남 의원 "말도 안 돼..광주 시민 가만히 있지 않을 것"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1.17.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진형 한주홍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노태우 전 대통령 장남 노재헌 변호사 영입 검토설과 관련, "어제 한 언론에서 우리 당이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을 영입한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진화에 나섰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인재영입 작업을 하고 있는데 그에 대해 교란시키려는 가짜뉴스가 나오고 하기 때문에 당사자 여러분들은 동요되는 일이 없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당 차원에서도 강력 대응에 나서고 있다. 민주당은 보도가 나온 직후 기자들에게 "민주당이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 변호사의 영입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력부인한 데 이어 이날 해당 기사를 삭제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노재헌 변호사 영입 추진 기사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밝힌 바 있다"며 "해당 기사를 삭제해줄 것을 요청 중에 있으며, 받아들여지지 않을 시 언론중재위원회 조정 신청과 법적 책임 등 다양한 방법을 강구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한 시사주간지는 지난 16일 민주당 핵심관계자를 인용해 전직 민주당 재선 의원을 고리로 노 변호사 영입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는 복수의 여권 고위 관계자를 통해 민주당이 노 변호사를 영입해 4.15 총선에 전략공천 하는 방안을 검토한 것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노 변호사의 출마 지역으로 노 전 대통령의 정치적 연고지인 대구·경북(TK) 혹은 '역사와의 화해' 차원에서 광주가 고려되고 있다고 해당 매체는 밝혔다.

보도를 접한 민주당 내부는 발칵 뒤집혔다. 당원 게시판에는 '노태우 아들 영입이라니?' '노태우 아드님 영입 건은 재고려해주십쇼' '노태우 아들 진짜 잘못 들은 줄'이라는 제목의 항의 글이 쇄도했다.

노 변호사의 광주 공천설에 호남 측도 강력 반발했다. 호남 지역 한 의원은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그분이 노태우 아들로서 사과를 하는 건 하는 것이고 우리 당에 오는 건 완전히 다른 이야기"라며 "광주 시민이 가만히 있지도 않고, (영입) 그건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단언했다.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가운데)씨가 5일 광주 남구 오월어머니집을 찾아 5·18민주화운동 피해자들에게 사죄했다. (사진=독자제공). 2019.12.06. photo@newsis.com

노 변호사는 1991년 고 박준규 전 국회의장 비서관으로 정치에 입문한 뒤, 민주자유당 대구 동구을 지구당 위원장을 맡아 총선에 출마하려 했지만 노 전 대통령이 비자금 사건으로 구속되면서 위원장직을 사퇴하고 탈당했다.

그는 지난해 8월 5.18 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하고 5.18 민주화 운동 당시 광주시민 학살에 대해 사죄한 데 이어 12월에도 민주화운동 피해자들을 직접 만나 공개 사과하고 전남 지역 병원에 성금을 기탁해 주목을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hong@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