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일 소프트뱅크, 인니 새수도 건설에 40조원 투자

김재영 입력 2020. 01. 17. 22:06

기사 도구 모음

일본의 소프트뱅크가 인도네시아의 신 수도 건설에 300억~400억 달러(46조원)의 투자를 제안했다고 17일 인도네시아 당국이 말했다.

소프트뱅크 그룹의 최고경영인이자 억만장자 창립자인 손 마사요시(孫正義)는 지난주 인니의 조코 위도도 대통령과 수도 자카르타에서 만났을 때 새 서울 프로젝트에 대한 재정 지원과 관련 사업 파트너의 뜻을 비쳤다.

손 마사요시와 영국의 토니 블레어 전 총리는 보르네오 섬 내 신수도 건설을 감독할 운영위원회에 포함되어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P/뉴스] 2019년 9월 인도네시아에서 가장 북쪽에 위치한 보르네오섬의 중앙 칼리만탄주에서 스모그 속에 헬리콥터가 산불 예방의 물 폭탄 투하 연습을 하고 있다. 보르네오섬 동 칼리만탄주로 새 수도를 옮기는 공사가 올 하반기 시작된다. 스모그는 화재 연기에서 비롯된다. 2020. 1. 17.

[자카르타(인니)=AP/뉴시스] 김재영 기자 = 일본의 소프트뱅크가 인도네시아의 신 수도 건설에 300억~400억 달러(46조원)의 투자를 제안했다고 17일 인도네시아 당국이 말했다.

소프트뱅크 그룹의 최고경영인이자 억만장자 창립자인 손 마사요시(孫正義)는 지난주 인니의 조코 위도도 대통령과 수도 자카르타에서 만났을 때 새 서울 프로젝트에 대한 재정 지원과 관련 사업 파트너의 뜻을 비쳤다.

손 마사요시와 영국의 토니 블레어 전 총리는 보르네오 섬 내 신수도 건설을 감독할 운영위원회에 포함되어 있다. 인니 정부가 선정한 위원회은 아랍에미리트의 실권자인 아부 다비의 셰이크 모하메드 빈자예드 알나히안 왕세자가 주도할 예정이다.

인니의 루후트 판드자이탄 해상투자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소프트뱅크의 투자 계획을 밝혔으나 일본의 재벌 기업이 구체적으로 어떤 프로젝트에 투자할지는 아직 분명하지 않다.

장관은 "교육, 연구 센터 혹은 병원 개발 등이 될 수 있다"면서 이달 말 손 회장과 다보스 및 도쿄에서 만나 계획을 확정지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위도도 대통령은 지난해 8월 현 수도 자바섬의 자카르타가 인구 과밀에 침수 침몰하고 공기 오염이 심해 보르네오섬 칼리만탄주의 인구 적은 곳으로 수도를 옮길 것이라고 말했다. 보르네오는 열대 우림과 오랑우탄으로 잘 알려져 있다.

새 수도 지역은 자카르타의 거의 4배에 달하는 2560㎢ 크기이며 건설 비용이 340억 달러로 추산된다. 올 하반기부터 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자카르타는 광대역 메트로폴리탄 범위로 3000만 명이 거주하고 있으나 지진과 홍수 피해가 잦고 지하수 추출 남용으로 지반 침하가 많이 일어난다.

인도네시아에는 섬이 모두 1만7000개가 있으나 자바섬에 총인구 2억7000만 명의 54%가 몰려 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