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대형참사 날뻔' 은명초등학교 화재..용의자는 선생님

이기상 입력 2020.01.18. 11:37

지난해 6월 100명이 넘는 학생과 교사가 대피했던 서울 은평구 은명초등학교 화재 용의자가 이 학교 교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서부경찰서는 지난해 12월25일 은명초 관계자 1명을 중실화 혐의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검찰에 넘겨진 관계자는 이 학교 교사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해당 교사가 지난해 6월26일 오후 3시59분께 은명초 별관 옆 재활용품 수거장에서 부주의로 인한 불을 낸 것으로 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해 6월, 재활용품 수거장에서 불
경찰·소방당국 "담뱃불 등으로 화재"
화재 용의자로 이 학교 교사 지목돼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27일 서울 은평구 은명초등학교가 전날 발생한 화재로 인해 건물이 검게 그을려 있다. 2019.06.27.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지난해 6월 100명이 넘는 학생과 교사가 대피했던 서울 은평구 은명초등학교 화재 용의자가 이 학교 교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서부경찰서는 지난해 12월25일 은명초 관계자 1명을 중실화 혐의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검찰에 넘겨진 관계자는 이 학교 교사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해당 교사가 지난해 6월26일 오후 3시59분께 은명초 별관 옆 재활용품 수거장에서 부주의로 인한 불을 낸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경찰과 소방당국 등은 지난해 6월27일 1차 합동감식 과정에서 담뱃불 등 외부 요인으로 인한 실화 등 가능성을 추정했다.

은명초 화재는 발생 당일 약 44분 만인 4시43분께 꺼졌다. 당시 100명이 넘는 학생과 교사들이 대피했고, 미처 불을 피하지 못한 교사 2명이 인근 병원으로 옮겨지기도 했다.

이 화재로 인해 별관 건물 소실 등 피해가 발생했고, 학교는 이른 방학에 들어갔다. 이후 학교 건물에 대해서는 보수공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