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아베 시정연설·영토관 개관..내주 초 한일관계 '변수' 몰렸다

정아란 입력 2020.01.19. 13:58

한국과 일본 정부가 관계 개선을 모색하는 가운데 내주 초 일본발 '변수'가 잇따르면서 한일관계에 어떠한 파고(波高)가 있을지 주목된다.

19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오는 20일 정기국회 개원을 계기로 시정방침 연설을 하면서 올해 내정과 외교 전반의 구상을 밝힐 예정이다.

아베 총리는 2017년까지는 매년 시정연설에서 한국을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이라고 말했다가 2018년 처음 이 표현을 삭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작년 한국 '패싱' 아베, 20일 시정연설서 한국 관련 언급 주목
같은날 확장개관하는 영토·주권전시관은 독도 문제로 '악재'
지난해 1월 28일 시정연설하는 아베 총리 (도쿄 AFP=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해 1월 28일 국회에서 시정연설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당시 내정·외교의 기본 방침을 설명하면서 한국을 사실상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 bulls@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한국과 일본 정부가 관계 개선을 모색하는 가운데 내주 초 일본발 '변수'가 잇따르면서 한일관계에 어떠한 파고(波高)가 있을지 주목된다.

19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오는 20일 정기국회 개원을 계기로 시정방침 연설을 하면서 올해 내정과 외교 전반의 구상을 밝힐 예정이다.

아베 총리는 2017년까지는 매년 시정연설에서 한국을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이라고 말했다가 2018년 처음 이 표현을 삭제했다.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화해·치유재단 해산 논란, '위협 비행과 레이더' 갈등 등으로 양국 관계가 최악으로 치닫던 와중에 진행된 작년 1월 시정연설에서는 한국이 사실상 언급조차 하지 않아 의도적인 '패싱' 논란을 낳았다.

이번 시정방침 연설에 전후로는 최악 상황까지 내몰렸다가 작년 말 정상회담 등을 계기로 '숨 고르기' 중인 양국 관계를 반영한 언급이 나올지 주목된다.

아베 총리는 지난 6일 연두 기자회견에서는 안보 정책과 관련해 한미일 3국 협력을 언급할 때 외에는 한국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양기호 성공회대 교수는 19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양국이 이 상황을 관리하자는 공감대에는 이르렀고 아베 총리도 도쿄 올림픽을 앞둔 만큼, 최소한 수준에서 한국을 '가장 중요한 이웃 나라'로 칭하는 정도까지는 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 외교당국은 아베 총리에 이어 연단에 서는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의 연설도 주시하고 있다. 일본 외무상 연설에는 통상 영토 관련 내용이 포함되기에 양국 갈등을 일으킬 수 있는 독도 문제도 언급될 소지가 있다.

아베 총리 시정연설과 같은 날, 도쿄 도심으로 확장 개관하는 일본 정부의 '영토·주권 전시관'도 피해갈 수 없는 '악재'다.

일본 내각관방 영토주권대책기획조정실에 따르면 한국, 중국, 러시아와 각각 영유권을 놓고 대립하는 독도,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북방영토(쿠릴 4개 섬)를 각각 주제로 한 상설 전시공간이 내부에 조성된다.

한국 정부는 2018년 1월 일본 정부가 독도를 포함한 '영토·주권 전시관'을 처음 열자마자 외교부 대변인 명의 항의 성명을 발표하고 즉각적인 폐쇄를 요구했으나 일본 정부는 일축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다양한 대응 방안을 검토 중"이라면서 "상응하는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영토·주권전시관' 웹사이트]

airan@yna.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