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흔들리는 일본 제조업 '품질신화'..이번엔 獨서 압수수색 당한 미쓰비시자동차 [김동욱의 일본경제 워치]

도쿄=김동욱 입력 2020.01.22. 10:22 수정 2020.01.22. 10:40

독일 검찰이 디젤자동차 배기가스 장치를 조작한 혐의로 일본 미쓰비시자동차의 독일 사무실 등을 전격적으로 압수수색했습니다.

 독일 경제일간 한델스블라트 등에 따르면 독일 검찰은 21일(현지시간) 디젤차의 배기가스 장치를 조작한 혐의로 미쓰비시자동차의 독일 사무실을 압수 수색했습니다.

 앞서 독일 검찰은 2015년 폭스바겐의 디젤차 배기가스 조작이 드러난 '디젤 게이트'이후 폭스바겐과 다임러, BMW, 오펠 등 독일차 업체를 압수수색한 바 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독일 검찰의 미쓰비시자동차 압수수색 소식을 전한 독일 언론 /한델스블라트 홈페이지 캡쳐

독일 검찰이 디젤자동차 배기가스 장치를 조작한 혐의로 일본 미쓰비시자동차의 독일 사무실 등을 전격적으로 압수수색했습니다. ‘디젤 게이트가 일본 자동차 업계로 본격적으로 번지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최근 몇 년간 일본 내외에서 이슈가 됐던 일본 제조업체들의 고질적인 품질조작 문제가 다시 불거질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도 있습니다.
 
독일 경제일간 한델스블라트 등에 따르면 독일 검찰은 21(현지시간) 디젤차의 배기가스 장치를 조작한 혐의로 미쓰비시자동차의 독일 사무실을 압수 수색했습니다. 미쓰비시측이 질소산화물 등 배기가스가 실제보다 적게 나오는 것처럼 보이도록 불법 장치를 장착했다는 것입니다. 일각에선 과거 폭스바겐이 배출가스 시험 조작에 사용했던 엔진 제어 소프트웨어가 사용됐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독일 검찰은 유로5’유로6’ 배출기준이 적용되는 1.62.2디젤엔진차가 조작 혐의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독일 전역에 있는 미쓰비시자동차의 판매·연구·개발 조직이 모두 조사 대상에 올랐습니다. 헤센과 니더작센, 바이에른,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등에 있는 총 10개의 미쓰비시 조직이 압수수색 됐습니다.
 
미쓰비시와 거래 관계에 있던 독일 대형 부품업체 콘티넨탈의 하노버, 프랑크푸르트, 레겐스부르크 사무실 등도 조사를 받았습니다. 프랑크푸르트 검찰은 일본 부품사 덴소의 독일 사무실 등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14년 이후 미쓰비시자동차의 디젤차를 구입한 독일 내 고객들은 해당지역 경찰서에 차량 보유 사실 및 차량 상태 등을 신고토록 하는 조치도 취해졌습니다.
 
독일 검찰은 조사 받는 대상자를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미쓰비시자동차의 해외 판매와 부품 조달 등에 책임이 있는 고위급 인사를 포함한 다수가 조사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쓰비시자동차 측은 일본 언론에 자세한 상황을 파악하지 못해 코멘트 할 수 없다능 입장을 전했습니다.
 
앞서 독일 검찰은 2015년 폭스바겐의 디젤차 배기가스 조작이 드러난 디젤 게이트이후 폭스바겐과 다임러, BMW, 오펠 등 독일차 업체를 압수수색한 바 있습니다. 독일 당국의 수사로 일본차 업계의 배기가스 부정 문제가 밝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합니다.
 
2017년 이후에만 고베제강소, 닛산자동차, 미쓰비시전선, 도레이 등 다수의 일본 기업들이 품질조작을 해왔던 사실이 드러나 글로벌 산업계에 큰 충격을 준 바 있습니다. 이제 잊혀지는 것 같던 디젤 스캔들에도 일본차 업계가 연루된 것으로 다시 드러나는 분위기입니다. 일본 기업들의 품질 신화가 곳곳에서 시험대에 오르는 모습입니다. 과연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주목됩니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