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황교안 "원희룡 통합 동참 기뻐"..元 "도로 새누리당 넘어야"

이호승 기자,강성규 기자 입력 2020.01.22. 12:10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22일 보수 통합, 총선 승리를 위해 손을 잡았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 한국당 대표실에서 원 지사를 만나 "변화의 아이콘이라 할 수 있는 원 지사께서 혁신통합추진위(혁통위)에 함께 하신다 들었다"며 "참 어려운 결단을 내리셨는데 감사하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황 대표, 원 지사 만나 '혁통위 참여' 환영
원 지사 "인적쇄신·세대교체에 중심추·병풍 역할 해 달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원희룡 제주지사와 면담, 악수를 하고 있다. 2020.1.22/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강성규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22일 보수 통합, 총선 승리를 위해 손을 잡았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 한국당 대표실에서 원 지사를 만나 "변화의 아이콘이라 할 수 있는 원 지사께서 혁신통합추진위(혁통위)에 함께 하신다 들었다"며 "참 어려운 결단을 내리셨는데 감사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오직 나라를 살리기 위한 일념으로 통합에 동참했다고 생각한다"며 "원 지사의 동참을 환영하고 국민도 환영한다고 생각한다.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대한민국을 살리는 데 힘을 합치자"고 했다.

원 지사는 "문재인 정권이 대놓고 제멋대로 하는 것을 국민은 야당이 약해서 그렇다고 생각한다"며 "야당이 제대로 갖춰지고 힘을 모으기 위해서는 상당 부분 황 대표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비문 중도층 유권자까지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단일 통합 야당이 돼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과거 도로 새누리당이라는 틀을 넘어 중도적 국민도 공감할 수 있는 정치영역의 확장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과감한 인적 쇄신을 통해 참신하고 유능한 인재를 끌어들여 당의 중심세력으로 키워야 한다"며 "과감한 세대교체는 필수고 그 과정에서 황 대표가 중심추와 병풍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리더십 문제에 대해서 원 지사는 "모든 국민이 힘을 합치기 위해서는 야권의 잠재적 리더들이 1인 정당으로 역할 없이 기회를 보는 행태 대신 힘을 합쳐야 한다"며 "정치적인 역량을 보완하고 선의의 경쟁·협력을 통해 수권 능력을 보여줘야 한다"고 했다.

원 지사는 비공개 회동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보수 통합 신당이 창당할 경우 자신의 역할을 묻는 말에 "현직 지사이고 도정을 당장 그만둘 수 없기 때문에 통상적인 정당 활동에서 필요한 일을 하겠다"며 "인물을 영입하고, 그분들의 활동·역할을 뒷받침하는 역할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혁통위 합류 등 통합 논의에 합류하게 된 계기를 묻는 말에는 "나라가 제멋대로 가는 것을 막는 길은 야당을 세우는 길밖에 없기 때문에 (합류가) 절박했다"며 "현직이라 고민도 많지만 (도정에) 지장이 없도록 제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한국당 전신인 한나라당에서 3선을 하며 남경필 전 의원 및 정병국 의원과 함께 '남·원·정'으로 불리며 소장파 의원으로 활약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2017년 1월 새누리당을 탈당한 뒤 2018년 바른미래당에서도 나왔고, 같은 해 지방선거에서는 무소속으로 제주지사 재선에 성공했다.

yos547@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