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황교안 "반려동물 작고하셨다" 발언 논란, '육포'에 이어 또..

서주희 입력 2020.01.22. 15:0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반려동물의 죽음을 '작고'라고 표현해 논란이 일고 있다.

'작고'는 사전적으로 고인(故人)이 되었다는 뜻으로 사람의 죽음을 높여 이르는 말이다.

앞서 지난 21일 황 대표는 서울 마포구의 한 반려견 동반카페에서 '또 하나의 소중한 가족'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반려동물 공약을 발표했다.

유기동물 중심의 기존 정책을 반려동물과 반려인 중심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한국당이 내놓은 '반려동물 돌봄 공약'은 진료비 표준화와 세제 혜택, 유기견 입양 시 진료비 지원 등이 핵심이다.

한국당은 정부가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구에 보유세 부과를 검토한다고 알려져 논란이 되자 이에 반대하는 표심을 겨냥한 해당 공약을 발표했다.

반려동물 공약을 발표하던 황 대표는 강아지 한 마리를 안아들고 "저도 몇 년 전에 반려동물을 키우다가 14년 만에 (반려동물이) '작고'를 하셨다. 보낼 때 가슴이 무겁고 아팠다"고 말했다.

황 대표의 이러한 발언이 알려지면서 온라인상에서는 사람에게 쓰는 높임 표현을 잘못 알고 썼다는 의견이 뒤를 이었다.

특히 최근 한국당이 황 대표 명의로 고기를 먹지 않는 조계종에 육포를 설 선물로 보내 논란을 빚은 만큼 세심하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디지털뉴스국 서주희 인턴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